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지하철 임산부배려석 디자인 확 바뀐다

송고시간2015-01-12 09:30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시는 제대로 정착하지 못한 지하철 내 임산부 배려석의 활성화를 위해 해당 디자인을 눈에 띄게 개선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시는 1∼8호선 전동차 내 중앙좌석의 양끝 2석을 임산부 배려석으로 운영하고 있다. 기존 임산부 배려석에는 '임산부먼저'라고 쓰인 엠블럼이 붙어 있다.

서울 지하철 임산부배려석 디자인 확 바뀐다 - 2

그러나 엠블럼을 좌석 뒤쪽 벽면에 붙여 옆문으로 승차할 경우 엠블럼이 보이지 않아 그대로 앉는 사례가 많고, 성인이 임산부 배려석에 앉으면 가려져 임산부배려석인지 알기도 어렵다고 시는 설명했다.

또 임산부 배려석은 노약자석과는 다르게 인식되는데다, 팔걸이가 있는 편한 좌석인 탓에 주변 빈자리 여부와 관계없이 우선 착석하는 경우도 많다.

시는 육안으로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초기 임신부는 자리 양보를 먼저 요구하기 어렵고, 임신부 배지를 스스로 착용하는 문화도 덜 정착돼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에 시는 올해부터 차례로 새로운 임산부 배려석 디자인을 도입하기로 했다.

서울 지하철 임산부배려석 디자인 확 바뀐다 - 3

서울 지하철 임산부배려석 디자인 확 바뀐다 - 4

시는 우선 이용객 누구나 임산부 배려석임을 인지할 수 있도록 임산부배려존(zone)임을 알리는 스티커를 부착한다.

엠블럼도 눈에 띄도록 전체를 분홍색으로 통일하고 '내일의 주인공을 맞이하는 핑크카펫', '서울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이라는 문구를 삽입한다. 임산부를 상징하는 픽토그램(그림문자)도 넣는다.

시는 1단계로 올해 2·5호선 전동차 975량에 새로운 임산부 배려석 1천950석을 설치할 계획이다.

윤종장 서울시 교통기획관은 "오는 9월께 시민 만족도 조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디자인 확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