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동주-신동빈 롯데그룹 형제 지분 보유현황은(종합)

송고시간2015-01-09 16:42

신격호 장남 신동주, 일본롯데그룹 모든 임원직서 해임
(도쿄=연합뉴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남인 신동주 씨가 일본 롯데그룹의 모든 임원직에서 해임됐다. 사진은 신동주(일본명 시게미쓰 히로유키<重光宏之>) 씨. (일본 롯데 제공)
sewonlee@yna.co.kr

신격호 장남 신동주, 일본롯데그룹 모든 임원직서 해임
(도쿄=연합뉴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남인 신동주 씨가 일본 롯데그룹의 모든 임원직에서 해임됐다. 사진은 신동주(일본명 시게미쓰 히로유키<重光宏之>) 씨. (일본 롯데 제공)
sewo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남 신동주(61)씨가 9일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자리에서도 완전히 물러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향후 롯데그룹 후계 구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9일 재계와 롯데그룹 등에 따르면 신동주 전 부회장과 신동빈(60) 한국 롯데그룹 회장은 신격호 총괄회장이 둘째 부인과의 사이에서 얻은 두 아들, 친형제다.

신 전 부회장은 지금까지 일본 롯데의 지주회사격인 롯데홀딩스의 부회장 뿐 아니라 롯데 부회장, 롯데상사 부회장 겸 사장, 롯데아이스 이사 등을 맡아 일본 롯데의 경영을 책임져왔다. 하지만 지난 최근 몇 일 사이 신 전 부회장은 이들 자리에서 모두 공식적으로 '해임'됐다. 일본과 한국 두 나라 롯데 어느 곳에서도 일련의 인사에 대한 뚜렷한 배경과 설명은 나오지 않고 있다.

신격호(일본명 시게미쓰 다케오<重光武雄>·93) 롯데그룹 총괄회장. (일본 롯데 제공)

신격호(일본명 시게미쓰 다케오<重光武雄>·93) 롯데그룹 총괄회장. (일본 롯데 제공)

차남 신동빈 한국 롯데회장은 한국 롯데를 맡고 있다.

신 회장은 현재 롯데제과와 롯데캐미칼의 대표일 뿐 아니라 롯데쇼핑, 롯데상사, 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등의 사내이사다.

이번 신 전 부회장의 '무더기 해임' 사태 이전까지는 표면적으로, 두 형제가 이처럼 한 나라씩 맡아 롯데를 이끌어왔다.

하지만 경영 주체 측면이 아니라, 두 나라 롯데 계열사에 대한 지분 관계만 보자면 두 형제 사이의 '차이'나 '국적 경계'는 거의 없는 상황이다. 달리 말해 언제라도 치열한 지분 경쟁 싸움에 돌입할 수 있다는 얘기다.

<신동주-신동빈 롯데그룹 형제 지분 보유현황은>(종합) - 3

우선 두 형제는 일본 롯데의 지주회사격인 롯데홀딩스 주식을 20% 안팎의 비슷한 비율로 갖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홀딩스 지분율은 28% 정도로 두 아들보다 높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한국 롯데의 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19%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두 형제는 롯데홀딩스를 통해 호텔롯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보유하고 있는 호텔롯데 지분은 전혀 없다.

한국 롯데의 다른 주요 계열사에서도 두 형제의 지분 격차는 크지 않다. 예를 들어 한국 롯데쇼핑을 보면 신 회장의 지분율은 13.46%, 신 전 부회장의 지분율은 13.45%로 불과 0.01%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이 밖에 최근 공시에 드러난 두 형제의 지분율은 ▲ 롯데제과 신동빈 5.34%-신동주 3.92% ▲ 롯데칠성 신동빈 5.71%-신동주 2.83% ▲ 롯데푸드 신동빈 1.96%-신동주 1.96% ▲ 롯데상사 신동빈 8.4%-신동주 8.03% ▲ 롯데건설 신동빈 0.59%-신동주 0.37% 등이다.

여기에 신격호 총괄회장과 첫째 부인 사이의 딸 신영자 롯데쇼핑 사장(롯데쇼핑·롯데칠성·롯데푸드·롯데제과 등 1∼2% 지분), 셋째 부인 슬하의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롯데쇼핑·롯데삼강·코리아세븐 등 1% 안팎 지분) 등까지 지분 경쟁에 뛰어들거나 두 형제 중 어느 한쪽 편에 설 경우, 그동안 재계에서 가장 단순해보였던 롯데그룹의 후계구도가 매우 복잡하고 치열하게 전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