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여동생 김여정, 2인자 최룡해 아들과 결혼"

결혼반지 착용 사진 포착돼…최룡해 로열패밀리 진입최룡해, 권력서열 밀려났으나 혼맥 맺은 이후 2위 복귀
북한 김여정, 왼손 약지에 반지…최룡해 아들과 결혼설
북한 김여정, 왼손 약지에 반지…최룡해 아들과 결혼설(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왼쪽 손 약지에 반지를 낀 모습이 포착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김 제1위원장의 평양육아원·애육원 시찰 소식을 전하며 그를 수행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사진(오른쪽)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김여정이 김 제1위원장의 뒤에서 왼손 약지에 반지를 낀 채 메모지를 들고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김여정은 지난해 3월 김정은 제1위원장 부부와 모란봉악단 공연을 관람할 당시(왼쪽 사진)에는 반지를 끼지 않고 있었다.
김여정은 최근 2인자인 최룡해 당비서의 차남과 결혼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5.1.2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장용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28)이 북한 2인자인 최룡해 당비서 아들과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믿을 만한 대북 소식통들은 2일 "김정은 제1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해 최룡해 당비서의 아들과 결혼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최룡해 비서는 슬하에 2남 1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은 30대 후반의 최준, 차남은 30대 초반의 최성으로 김여정과 결혼한 아들은 차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여정 남편의 현재 직업이 무엇인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이 2일 공개한 김정은 제1위원장의 평양육아원·애육원 방문을 수행한 김여정의 사진을 보면 왼손 네번째 손가락에 결혼반지를 끼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해 3월 김정은 제1위원장 부부와 모란봉악단 공연을 관람할 당시에는 반지를 끼지 않고 있었다.

북한에서는 1990년대부터 여성들이 결혼할 때 신랑측으로부터 반지를 예물로 받고 결혼을 의미하는 왼손 약지에 결혼반지를 끼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김여정 부부장이 최룡해 비서의 아들과 결혼을 하면서 '노동당 부부장'이라는 공식 직함을 부여받고 정치적 보폭을 넓히고 있는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보수적이고 유교적 전통을 가진 북한사회 분위기상 결혼을 통해 미혼 여성의 신분으로 활동을 하는데 대한 부담을 떨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최룡해 비서는 아들을 김정은 제1위원장의 유일한 여동생인 김여정과 결혼시켜 로열패밀리가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함으로써 앞으로도 승승장구하며 북한의 국정운영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4월 군 총정치국장에서 물러나며 잠시 서열이 밀렸던 최룡해 비서가 같은해 10월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호명되며 서열 2위에 복귀한 것도 김씨 가문과 맺은 혼맥이 영향을 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chsy@yna.co.kr j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1/02 1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