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민정' 이유리, 2014 MBC연기대상 차지했다

송고시간2014-12-31 01:02

최우수상은 장혁·장나라·정일우·송윤아·김지훈·오연서

포즈 취하는 이유리
포즈 취하는 이유리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배우 이유리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 참석하기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4.12.30
ksu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연민정' 이유리가 올해의 MBC 연기대상을 차지했다.

30일 밤 9시부터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4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왔다 장보리'의 이유리가 '마마'의 송윤아, '왔다 장보리'의 타이틀롤 오연서를 제치고 대상을 거머쥐었다.

MBC는 올해 처음으로 방송연예대상에 이어 연기대상도 100% 시청자 투표로 선정했다. 이날 투표에는 71만2천300명이 참여했으며, 이유리는 그중 38만5천434표를 얻었다.

이유리는 "저를 선택해 주셔서 연민정을 하게 해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린다.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며 "많은 선배들이 계셔서 악역도 이렇게 사랑받는 자리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손인사 하는 송윤아
손인사 하는 송윤아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배우 송윤아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 참석하기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4.12.30
ksujin@yna.co.kr

수상소감을 말하며 눈물범벅이 된 이유리는 "대상에 거론된 게 아니라 대상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연민정을 아쉽지만 놓아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앞으로 좋은 캐릭터로 만나뵙고 싶다"고 밝혔다.

작가상은 올해 MBC 최고 인기 드라마인 '왔다 장보리'의 김순옥 작가와 '마마'의 유윤경 작가에게 돌아갔고, 올해의 드라마상은 '왔다 장보리'가 차지했다.

이유리는 대상에 앞서 방송 3사 드라마 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도 받아 2관왕에 올랐다.

최우수연기상은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혁·장나라(미니시리즈), '야경꾼일지' 정일우·'마마' 송윤아(특별기획), '왔다 장보리' 김지훈·오연서(연속극)의 몫이었다.

또 우수연기상은 '개과천선' 김상중·'내 생애 봄날' 최수영(미니시리즈), '오만과 편견' 최진혁·백진희(특별기획), '장미빛 연인들' 이장우·'모두다 김치' 김지영(연속극)의 품에 안겼다.

포즈 취하는 장나라
포즈 취하는 장나라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배우 장나라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 참석하기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4.12.30
ksujin@yna.co.kr

신인상은 '트라이앵글' 임시완·'엄마의 정원' 최태준, '미스코리아'와 '야경꾼일지' 고성희·'장미빛 연인들' 한선화가 받았다.

한편, 공로상은 1970년 MBC 공채 2기 탤런트 출신으로 암투병 끝에 지난달 세상을 뜬 고(故) 김자옥에게 헌정됐다. 후배 연기자 정보석이 고인을 회고하고, 고인의 아들이 무대에 올라 어머니를 대신해 눈물로 상을 받았다.

다음은 그 외 수상자.

▲ 황금연기상= '왔다 장보리' 안내상·김혜옥, '오만과 편견' 최민수, '미스코리아'·'장미빛 연인들' 이미숙

▲ 인기상= '미스터백' 신하균·'운명처럼 널 사랑해'와 '미스터백' 장나라 ▲ 베스트커플상=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혁-장나라 ▲ 단막연기상= '내 인생의 혹' 변희봉 ▲ 아역상= '왔다 장보리' 김지영·'마마' 윤찬영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