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첫 국산전투함 '울산함' 퇴역…역사 속으로>

국산 1호 전투함 역사속으로
국산 1호 전투함 역사속으로(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산 전투함 시대를 처음으로 열었던 해군 3함대 소속의 1천500t급 호위함인 울산함. 해군은 30일 진해군항에서 울산함 퇴역식을 개최했다. 2014.12.30
seaman@yna.co.kr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울산함 취역기 강하"

수병의 우렁찬 외침과 함께 34년동안 울산함 마스트 꼭대기에서 힘차게 펄럭였던 빨간색과 파란색 취역기가 서서히 내려왔다.

동시에 '부우웅~'하는 울산함의 마직막 기적 소리가 군항내에 길게 울려펴졌다.

국산 전투함 시대를 처음으로 열었던 해군 3함대 소속 1천500t급 호위함인 울산함이 34년간의 현역 임무를 끝내고 30일 진해군항에서 퇴역했다.

국산 1호 전투함 역사속으로
국산 1호 전투함 역사속으로(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산 전투함 시대를 처음으로 열었던 대한민국 해군의 1천500t급 호위함인 '울산함'이 30일 진해군항에서 퇴역했다. 해군 3함대 사령부 군인들과 역대 울산함장 등이 울산함 선수쪽 갑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4.12.30
seaman@yna.co.kr

울산함은 대한민국 해군에게 각별한 의미를 지닌 배다.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건조한 전투함이면서 오랫동안 해군의 주력함으로 활약해서다.

울산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1980년 4월 최규하 당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진수식을 한 울산함은 그해 12월 30일 해군에 인도됐다.

당시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날 무렵 만들어진 미 해군 구축함을 들여와 이름을 바꾼 뒤 사용하던 때였다.

이전까지 국내에서 건조한 전투함정이라곤 무게가 200t에 못미치고 길이가 37m에 불과한 참수리급 고속정밖에 없었다.

울산함 역대 근무자에 경례
울산함 역대 근무자에 경례(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산 전투함 시대를 처음으로 열었던 대한민국 해군의 1천500t급 호위함인 '울산함'이 30일 진해군항에서 퇴역했다. 울산함 장병들이 퇴역식을 마친 후 함정을 둘러보고 하선하는 역대 울산함장들에게 경례를 하고 있다. 2014.12.30
seaman@yna.co.kr

해군 장병들은 무게 1천500t, 길이 102m나 되는 울산함의 당당한 모습에 모두 감격스러워했다.

울산함을 시작으로 동급 전투함 9척이 잇따라 건조돼 영해수호에 크게 기여했다.

울산함은 1983년 12월 지휘함으로서 부산 다대포 해안에 침투한 간첩선을 격침했고 1993년 대한민국 해군 함정 중 처음으로 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는 영광을 누렸다.

이날 울산함을 거쳐간 역대 함장들은 함정에 올라 손때가 묻었던 선내 구석구석을 둘러봤다.

4대 함장(1984~1985년)을 했던 이송구 예비역 대령은 "함정, 승조원은 혼연일치가 되야 전투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며 "정든 님을 떠나보내는 느낌처럼 마음이 애틋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역임무 끝낸 목포함·경주함
현역임무 끝낸 목포함·경주함(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해군 1함대 소속의 1천t급 초계함인 경주함과 목포함이 30일 퇴역했다. 해군은 30일 진해군항에서 두 함정의 퇴역식을 개최했다. 왼쪽 함정이 목포함, 오른쪽 함정이 경주함. 2014.12.30
seaman@yna.co.kr

그는 퇴역식 축사 도중 감정이 북받쳐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9대 함장(1989~1990년) 문위식 예비역 대령은 당시 울산함이 '포술 우수함정'으로 뽑힐 정도로 포가 잘 맞는 함정으로 기억했다.

그는 "지휘했던 배를 역사속으로 보내려니 아쉽다"면서도 "더 좋은 배가 울산함을 대체한다고 하니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정경원(중령) 울산함장은 "국산 1호 전투함으로 지난 30여년간 조국 해양을 수호한 울산함의 마지막 함장을 지낸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날 진해군항에서는 1함대 소속 초계함(1천t)인 경주함·목포함, 참수리 고속정 8척 등 모두 11척의 함정이 울산함과 함께 퇴역했다.

해군은 국산 전투함 1세대를 열었던 호위함과 초계함의 후속전력으로 2011년 건조한 '인천함'을 시작으로 최신 장비를 갖춘 신형 호위함 20여척을 2020년대 중반까지 계속 건조중이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2/30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