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형마트 PB, 제조업체 고유상품보다 최대 60% 싸"

송고시간2014-12-29 12:00

대형마트 우유 코너에 진열돼있는 NB제품과 PB제품(빨간색 L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형마트 우유 코너에 진열돼있는 NB제품과 PB제품(빨간색 L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대형마트가 위탁 생산을 통해 자체 상표(PB)를 붙여 파는 제품이 각 제조업체의 고유 상표(NB) 제품보다 최대 60%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대형마트(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PB제품과 NB제품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 제조사·주원료 함량이 같은 12개 PB제품이 NB제품보다 평균 23.6%, 최대 50% 저렴했다고 29일 밝혔다.

또 주원료 함량이 유사한 20개 PB제품은 NB제품보다 가격이 평균 28.5% 낮았고, 최대 60.2% 싼 품목도 있었다.

삼육우유가 제조한 검은콩 두유의 경우 이마트 PB제품(검은콩 참깨 두유)은 100㎖당 173원이지만, NB제품은 100㎖당 435원이었다.

대량구매와 중간 유통과정 생략에 따른 물류비 절감으로 PB제품이 가격경쟁력을 갖춰 이 같은 가격차가 발생한다는 게 대형마트 측의 설명이다.

다만 NB제품의 정상가는 PB제품보다 비싸지만 '1+1 행사'나 덤 증정 등으로 할인한 가격을 고려하면 더 싼 때도 있다.

대형마트 PB제품 구매 경험자 1천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5.9%는 PB제품 구매가 가계비 절약에 도움된다고 답했다.

주로 구매하는 품목은 화장지·미용티슈 등 이·미용품(63%), 유제품(62.5%), 음료수(41%) 순으로 많았다.

PB제품에 대한 불만으로는 '품질이 좋은지 알 수 없다'는 응답이 55.4%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제품이 다양하지 않음'(33.1%), '제품 비교정보가 불충분함'(32.%) 등이 있었다.

PB제품 이용 만족도(5점 만점)는 가격(3.68), 제품 다양성(3.64), 품질(3.38), 안전성(3.32) 순이었다. 이마트는 제품다양성(3.67)과 품질(3.42)에서, 홈플러스는 가격(3.71)과 안전성(3.35) 부문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