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한수원 27일까지 비상대기…"원전자료 추가공개 대비"

송고시간2014-12-25 15:47

원전 외부메일 전면 차단…"사이버공격 징후는 없어"

한수원 성탄절 이브 경계태세 유지
한수원 성탄절 이브 경계태세 유지

(서울=연합뉴스) 원전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예고된 성탄절을 앞둔 지난 24일 저녁 서울 강남구 한국수력원자력 서울사무소에서 비상상황반이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2014.12.25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우려됐던 25일 공격이나 징후는 없지만, 비상대기체제를 27일까지 가동할 방침이다.

한수원은 24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삼성동 본사 종합상황실과 고리·월성·한빛·한울 등 4개 원전본부에 3개조로 비상상황반을 꾸리고 24시간 비상대기체제에 돌입했다.

산업부도 정부세종청사에 중앙통제반을 두고 4개 원전본부에 직원을 파견해 한수원과 함께 비상상황반을 운영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특이동향이나 이상징후는 없지만 27일 오전 8시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지금의 경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상직 산업부 장관을 비롯한 산업부와 한수원 임직원은 긴장이 고조됐던 전날 밤 철야 비상근무를 했다.

가동중지 요구 시한 넘긴 고리원전 1호기
가동중지 요구 시한 넘긴 고리원전 1호기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자칭 '원전반대그룹'이 2차 파괴를 공언하면서 25일부터 가동 중단을 요구한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1호기. 한국수력원자력은 해커의 요구 시한이 지났지만 이상징후 없이 정상 가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2014.12.25
youngkyu@yna.co.kr

원전 자료를 유출한 자칭 '원전반대그룹'은 크리스마스부터 석달 동안 고리 1, 3호기와 월성 2호기 가동을 중단하지 않으면 유출 자료 10여만장을 추가로 공개하고 2차 파괴를 실행하겠다고 경고했다.

원전반대그룹은 지난 15일, 18일, 19일, 21일, 23일 1주일여 동안 다섯 차례에 걸쳐 총 85건의 원전 자료를 인터넷을 통해 공개했으며, 앞서 지난 9일에는 한수원 PC에 악성코드를 담은 이메일을 이용한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앞서 19, 21, 23일 이틀 간격으로 자료를 공개한 데다 원전 가동을 중단하지 않으면 자료를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라, 오늘 또 다시 자료를 공개할 가능성 있는 것으로 보고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수원은 현재 내부 PC로 들어오는 외부 메일을 전면 차단한 상태다.

이에 따라 공격 여부조차 쉽게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전체 상황을 모니터하는 한수원 사이버보안팀에서도 공격 징후는 감지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bullap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