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CDC 과학자 10여명 에볼라 노출됐을 수도"(종합)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장현구 특파원 =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 있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속 과학자 10여 명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CDC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에볼라 바이러스 노출은 CDC 직원이 지난 22일 에볼라 바이러스가 든 표본을 CDC 본부 내 다른 연구실로 옮기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표본을 전달한 직원과 연구실에 있던 10여명의 과학자가 에볼라에 노출된 것으로 CDC는 보고 있다.

CDC 과학자가 이를 23일에서야 파악해 수뇌부에 알렸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소개했다.

표본을 직접 옮긴 직원은 현재 에볼라 감염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감염 통제 수칙에 따라 에볼라 잠복기인 21일간 증상을 추적 관찰할 예정이라고 바버라 레이놀즈 CDC 대변인은 밝혔다.

또 CDC 전문 의료진이 감염 우려가 큰 나머지 10여명의 과학자와 연구실에 출입한 다른 인원의 상태도 자세히 관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CDC는 방역 체계가 갖춰진 본부 내에서 일어난 일로서 일반 대중에게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할 가능성은 없다고 안심시켰다.

CDC에서는 지난 6월에도 탄저병 세균 표본을 옮기다가 실수를 저지른 직원의 실수로 여러 직원이 병균에 노출되기도 했다.

톰 프리든 CDC 소장은 "현재 에볼라 표본을 옮긴 직원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것으로 보고 그의 상태를 주시하고 있다"며 "이번 사건의 전모를 파악하고 검토해 모든 조처를 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개월간 CDC 내 150개 연구실에서 일하는 수천명의 직원이 안전을 향상시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였다"며 연구진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CDC는 에볼라 감염이 발생한 연구실에서 오염 물질을 두 차례 깨끗이 처리하고 이곳을 봉쇄했다.

sims@yna.co.kr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2/25 0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