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방북불허 왜?…"정치적 논란가능성 등 고려">

방북이 불허된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
방북이 불허된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가 23일 북측의 초청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하려던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방북을 불허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통일부는 이날 현정은 회장 등 현대아산 관계자 7명과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등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 7명의 24일 개성 방문을 승인하면서 함께 방북을 신청한 박 의원에 대해선 방북 불허 결정을 내렸다.

이번 방북 신청은 김정일 3주기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및 현정은 회장이 조의를 표시한 데 대해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지난 19일 북한이 방문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이 조화를 받을 때와 전달할 때도 (북한에) 올라갔고 이번에는 구체적 액션 없이 감사 인사만 듣기 위해서 최근 3차례나 방북하는 점 등이 적절하지 않다고 정부는 판단했다"며 "정치인이 거듭 방북하는 것이 정치적 논란을 야기할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지난 16일 이 여사를 대신해 김정일 3주기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박 의원이 방북했을 당시 일어난 정치권에서의 논란을 정부가 감안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우선 나오고 있다.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 일부 의원들은 박 의원의 방북을 강하게 비난한 바 있다.

북한이 남북 당국간 대화를 제쳐놓고 최근 김정일 3주기를 계기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들을 통해 대남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을 불편하게 여기는 정부 내 기류가 이번 결정에 반영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정부는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면서 고위급 접촉을 비롯한 당국간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입장이지만 북한은 이에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번 김양건의 방북 요청에 대해 "북한이 당국간 대화는 나오지 않으면서 자꾸 다른 쪽으로 메시지를 보내려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에는 북측에서 대남 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는 점에서 자칫 이번 방북이 북한에 의해 정치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에 박 의원의 방북을 불허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09 12: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