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3년만에 北 김양건과 만나

북한을 방문한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이 북한 평양 백화원 초대소를 찾은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을 방문한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이 북한 평양 백화원 초대소를 찾은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현대아산 임직원 등 7명이 24일 오전 개성공단을 방문한다.

이는 현 회장이 지난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3주기 추모화환을 보낸 데 대해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가 감사인사를 전하겠다며 방북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현대아산은 현 회장이 김양건 부장을 3년 넘게 만나지 못한 만큼 오랜만에 직접 만나기 위해 방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 회장과 김양건 부장은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조문하는 자리에서 마지막으로 만났다.

김양건 부장은 지난달 18일 금강산관광 16주년을 기념해 열린 남북공동기념식에 참석하려 했으나, 사정이 생겨 행사에 오지 못하는 바람에 현 회장을 만나지 못했다는 게 현대아산 측의 설명이다.

앞서 김양건 부장은 김대중평화센터와 현대아산 측 인사를 개성으로 초청했으며, 통일부는 23일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제외한 다른 인사에 등에 대한 방북을 승인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2/23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