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운영위·청문회 개최 압박…국회일정 보이콧 시사

송고시간2014-12-17 09:38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17일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 파문과 관련, "국회 운영위 소집과 청문회 개최는 정상적 임시국회 운영을 위한 최소한의 전제이자 선결요건"이라고 말했다.

이는 새누리당이 운영위 소집 및 청문회 개최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국회 일정 보이콧을 시사한 것으로, 실제 새정치연합 지도부는 18일 예정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등 일부 의사일정 등을 거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발목잡기라는 비판 여론 등을 감안, 전면적 보이콧 보다는 필요한 경우 소위 등은 여는 방안도 검토 중으로, 새정치연합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최종 방침을 정할 예정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붕괴 수준인 비정상적 국정운영을 바로 잡는 게 시급한 민생이자 국정현안"이라며 "새누리당은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을 다루기 위한 운영위 소집과 청문회 개최,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을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을 이대로 덮을 수 없다"며 "청와대의 각본대로 국정농단의 실체에는 눈을 감고 몸통은 커녕 꼬리도 수사 못하는 검찰의 수사를 신뢰할 국민은 없다. 특검이나 국회가 아니면 진실을 규명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적 의혹과 불신의 정점에 선 청와대 문고리 권력 3인방과 김기춘 비서실장을 비롯한 관련자 전원을 퇴진시켜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15∼16일 진행된 국회 긴급현안질의를 언급, "새누리당은 야당 의원을 상대로 막말을 일삼으며 정쟁 유도에 매달렸고, 일부는 대통령과 청와대의 방패를 자처했다"며 "국민을 분열하는 새누리당의 태도에 맹성을 촉구한다. 품격 있는 정치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