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野 법안심사 않으면 의정농단"

송고시간2014-12-17 09:32

"정치실종이 경제의 뒷다리를 잡았다"

김무성 "野 법안심사 않으면 의정농단"
김무성 "野 법안심사 않으면 의정농단"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여야가 합의한) 29일 본회의까지는 12일이 남았고, 주말과 휴일을 빼면 10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민생 안정과 경제활성화를 위한 법안을 논의하지 않겠다는 것은 너무나 큰 직무유기이고 의정 농단"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7일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한 여야 대치로 국회 법안심사가 파행을 빚을 가능성을 우려하며 새정치민주연합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새정치연합은 어제 새누리당이 운영위 소집에 불응할 경우 여타 상임위 심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한다"면서 "민생의 시급성을 감안할 때 정말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여야가 합의한) 29일 본회의까지는 12일이 남았고, 주말과 휴일을 빼면 10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민생 안정과 경제활성화를 위한 법안을 논의하지 않겠다는 것은 너무나 큰 직무유기이고 의정 농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 (새정치연합) 의총서 이런 결론을 내리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표는 "올해 많은 국민은 충격적인 사건·사고와 경제적 어려움으로 분노와 좌절감, 우울증에 시달려왔지만 눈앞의 현안도 처리하지 못하는 정치 실종이 국민의 불안과 대한민국 미래의 불확실성을 높여 경제의 뒷다리를 잡았다"면서 "우리가 자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은 정치공세를 자제하고 민생경제에 주력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여야가 '발목잡기'가 아닌 '희망잡기'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간절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또 김 대표는 "우리 경제는 유가하락과 엔저 등 대외환경 변화에 취약할 수밖에 없어서 정부는 경제 변수를 예의주시하고 컨틴전시(비상) 플랜까지 검토하는 등 철저한 준비와 위기관리에 들어가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