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병기 가야금에 취한 독일화가, 소리를 그리다>

에버하르트 로스 '산조'展…황병기 "첫 헌정 전시에 감동"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독일 출신 미술 작가가 가야금 명인 황병기(78)의 음악이 주는 영감을 화폭에 담아 그에게 바치는 전시회를 연다.

유럽에서 활동하다가 경기도 광주 영은미술관 해외입주 작가로 한국과 인연을 맺은 에버하르트 로스(55)의 개인전 '산조'가 18일부터 서울 강남 네이처포엠 빌딩 내 JJ중정 갤러리에서 열린다.

전시회 이름마저 산조로 정한 것은 지난해 로스가 독일문화원에서 강의하던 당시 한 한국인으로부터 받은 황병기의 앨범이 큰 영향을 줬기 때문이다.

항상 음악을 들으면서 그림을 그린다는 이 작가는 "황병기의 작품 '비단길'과 '춘설'은 나에게 대단한 충격을 줬는데 그것은 마치 크게 한 바퀴 돌아서 제자리로 돌아온 느낌이었다"고 한다.

로스는 '빛남-눈을 귀로 여겨봐요'(luminescence-Think of your eyes as ears)라는 제목의 작가노트에 당시 일을 생각하며 "내가 무엇을 그리려고 했는지를 알 것 같았다"면서 "나는 소리의 빛깔을 찾고 있고 소리를 그리려고 애를 쓰고 있는 것"임을 깨달았다고 적기도 했다.

자신의 작품에 큰 영향을 준 음악인은 황병기와 미국 재즈 피아니스트 키스 자렛이라며 두 사람처럼 자신도 "가득참 속의 텅 빔, 텅 빔 속의 가득참을 표현하려고 애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황병기 가야금에 취한 독일화가, 소리를 그리다> - 2

황병기는 이에 대해 "한창 활약할 시기에 있는 작가가 요즘 말로 제 음악을 듣고 '뿅' 갔다고 하니 고마울 따름"이라며 "두어 달 전 로스를 직접 만나고 작품도 봤는데 그림이 일견 난해하면서도 품위있고 그럴법해 보이더라"고 돌아봤다.

동서양 미술에 관심이 많다는 그는 "음악도 많은 사람이 여러 각도에서 다양하게 들을 수 있다"며 "미술도 마찬가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제 음악에 영감을 받아 헌정 전시를 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 감동적"이라면서 전시회 시작일에 갤러리를 찾아 자신의 창작음반을 로스에게 건네줄 계획을 밝혔다.

로스도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가에게 헌정하는 기회로 작품을 제작했다면서 "청각의 세계에서 우리가 알고 있는 소리는 시각의 세계에서 빛남과 같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로스는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작품활동을 계속할 계획이다.

문의 ☎ 02-549-0207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2/15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