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관세청 압수수색…국가관세정보망 비리 내사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1천783억원 규모의 '국가관세종합정보망' 구축사업을 둘러싼 비리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관세청을 압수수색하는 등 내사를 벌이고 있다.

1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대전지검 특수부는 지난 9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에 수사관을 파견, 국가관세종합정보망 구축사업 관련 자료 등을 압수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사업에 관련된 A업체 서울본사와 B업체 대전지사도 압수수색했다.

이들 업체 가운데 A업체는 국가관세종합정보망운영연합회가 2010년에 설립한 자회사로, 관세청 고위공무원 출신이 현재 대표로 있는 곳이다.

A업체는 지난해 4월부터 국가관세종합정보망 구축사업에 참여해 왔는데 검찰은 이 과정에서 A업체와 B업체, 관세청 사이의 유착의혹을 포착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착의혹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박광온 의원에 의해서도 제기됐는데 박 의원은 당시 '관세청이 부정당업자 제재조치가 예상되는 B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계약 직전 업체 관계자들과 사전 회의를 통해 입찰에 개입했으며 국가관세종합정보망운영연합회 및 A업체에 의해 사업이 휘둘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 관계자는 "박 의원의 지적 후 관련 제보도 이어져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구조적인 비리인지 등을 가늠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가관세종합정보망 구축사업은 우리나라의 모든 수출입 통관업무는 물론이고 국토교통부 등 국내 169개 기관과 수출입업체, 선사, 항공사 등 26만개 업체와 연계해 무역 및 물류 정보를 처리하는 전산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시스템 분석·설계를 마치고 지난 7월 2단계로 시스템 개발을 거쳐 2016년 전면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cob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2/11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