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레이싱모델서 대회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서승현 씨

송고시간2014-12-10 07:28

레이싱모델서 대회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서승현 씨
레이싱모델서 대회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서승현 씨

(서울=연합뉴스) 레이싱 모델을 하다가 모터스포츠 관련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서승현 씨의 레이싱 모델 시절 모습. 2014.12.10 << 서승현 씨 제공 >>
emalid@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레이싱모델 할 때가 대우는 훨씬 좋았죠. 수입으로만 따지면 지금이 절반 정도예요."

요즘 국내에서 열리는 자동차 경주대회에서는 어김없이 이 사람의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국내 주요 대회인 CJ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 등에서 장내 아나운서를 맡고있는 서승현(29) 씨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레이싱모델로 모터스포츠와 처음 인연을 맺은 서 씨는 2011년부터 모델 일을 그만두고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경력으로도 화제에 오른 인물이다.

173㎝의 훤칠한 키가 돋보이는 서 씨는 20대에 막 접어들었던 2006년에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레이싱모델이 됐다.

레이싱 모델서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
레이싱 모델서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

(서울=연합뉴스) 레이싱 모델을 하다가 모터스포츠 관련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서승현 씨. 2014.12.10 << 서승현 씨 제공 >>
emalid@yna.co.kr

금호타이어 전속 레이싱모델로 일하며 팬들의 사랑을 받던 그는 2008년 선수 인터뷰 영상을 만드는데 함께 참여하면서 조금씩 사회자의 꿈을 키워나가기 시작했다.

또 MBC 게임채널에서 프로그램 MC를 맡아 활동하기도 하는 등 일찌감치 '마이크 체질'임을 드러내 보이기도 했다.

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9회 한국 모터스포츠 어워즈 2014에서도 사회를 맡은 서 씨는 행사가 끝난 뒤 "모델 일을 하면서 사회생활을 시작했지만 원래 MC나 아나운서 쪽에 관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레이싱모델로 활동하면서도 대회 인터뷰 영상이나 케이블 TV 등에서 마이크를 잡고 재능을 발휘하던 서 씨는 결국 2010년 국내에서 처음 열린 포뮬러 원(F1) 대회를 끝으로 레이싱모델 일을 접었다.

그는 "그래도 레이싱모델을 했는데 F1 무대에는 꼭 한번 서보고 싶었다"고 웃으며 "이후 주위 분들의 도움으로 2011년 CJ 슈퍼레이스 개막전부터 장내 아나운서를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CJ 대회에서 능력을 인정받은 서승현 씨는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 등으로 활동 무대를 넓히며 국내에서 열리는 웬만한 자동차 경주대회의 진행을 사실상 도맡게 됐다.

서 씨는 "처음에는 레이싱모델을 할 때가 그립기도 했다"며 "아무래도 주위에서 훨씬 더 잘 해주시니까"라고 회상했다.

레이싱모델을 할 때는 사진 기자들의 플래시 세례도 받고 각종 자동차 관련 행사에 출연하면서 수입도 훨씬 더 좋았다는 것이다.

레이싱모델서 대회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서승현 씨
레이싱모델서 대회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서승현 씨

(서울=연합뉴스) 레이싱 모델을 하다가 모터스포츠 관련 장내 아나운서로 변신한 서
승현 씨가 지난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9회 한국모터스포츠 어워즈 2014 행사 진행을 하고 있다. 2014.12.10 << MJ cargraphy 제공 >>
emailid@yna.co.kr

그러나 그는 "레이싱모델을 할 때는 아무래도 시간이 나면 더 예뻐 보이는 데 집중을 하게 됐다"며 "지금은 하나라도 더 알아야 하기 때문에 모터스포츠에 대해 공부를 하기에 바쁘다"고 달라진 모습을 전했다.

서 씨는 "지금은 내가 하는 일이 경기장에서 관람객들에게 상황을 전달하고 선수나 팀에 대한 정보를 드리는 것이어서 모터스포츠에 대한 열정이 예전보다 더 많아진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그는 최근에는 일본어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 씨는 "CJ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최근 한·중·일 레이스로 확대됐기 때문에 일본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최소한의 역할은 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며 "중국어까지 한꺼번에 하기는 벅차서 일본어부터 배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상스키와 스노보드, 수영 등 평소에도 스포츠를 즐기는 편이라는 그는 자동차 관련 분야에서 전문 사회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 씨는 "레이싱모델로 전성기라고 할 수 있는 20대 중반에 그 일을 포기했다"고 다부진 각오를 밝히며 "앞으로 신차발표회나 모터쇼 등 다른 자동차 관련 행사에서도 관람객 여러분과 만날 수 있도록 공부와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