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 EXID '위아래' 화제…섹시춤이 SNS 만나 폭발력>

뒤늦게 차트 역주행…"섹시 콘셉트 여전히 통해"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의 노래 '위아래'가 연말 화제곡으로 떠올랐다.

이 곡은 지난 8월 발표된 노래지만 온라인에서 다소 선정적인 춤 영상이 화제가 되며 뒤늦게 노래가 각종 음원차트 최상위권에 오르는 '역주행'을 했다.

폭발적인 반응의 발단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였다.

한 무대에서 멤버 하니가 딱 붙는 핫팬츠를 입고 이 곡에 맞춰 골반을 흔드는 춤을 추는 '직캠'(팬이 직접 촬영한 영상)이 페이스북에서 '섹시 영상'으로 화제가 됐고, 아프리카TV의 방송자키가 이를 따라 추면서 노래의 인기로 이어졌다. 최근 멜론 실시간차트 2위, 엠넷 차트 1위에 오르는 반응이 오자 이들은 뒤늦게 춤의 수위를 낮춰 방송 활동을 재개했다.

중독성이 강한 '위아래'는 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만든 곡이며, 골반 댄스는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시건방 춤'과 카라의 '멜빵춤' 등을 만든 안무팀 야마앤핫칙스가 맡았다.

가요계에서는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여전히 섹시 콘셉트가 대중에게 통용된다는 반증이라고 해석했다.

한 걸그룹의 매니저는 "이엑스아이디도 골반을 야릇하게 흔드는 섹시한 춤 동작이 이슈가 된 건 분명하다"며 "그로 인해 다수의 신인 걸그룹이 이슈 몰이를 위해 '노이즈'란 비난을 감수하더라도 섹시미를 콘셉트로 채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일부에서는 이슈가 SNS의 파급력을 만나 폭발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했다. 지난해 크레용팝처럼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 논란이 온라인에서 이슈가 되며 '빠빠빠'의 인기로 이어졌듯이 이제는 하나의 이슈가 만들어지는 게 중요한 시대가 됐다는 설명이다.

한 음반기획사 홍보이사는 "섹시한 의상이든, 코믹한 춤이든 누리꾼이 관심을 가진 이슈가 노래와 팀을 알리는 상황이 됐다"며 "이미 몇몇 팀의 사례를 통해 SNS의 폭발력이 입증된 만큼 신인일수록 누리꾼이 주목할 뚜렷한 이슈를 만드는 게 필요해졌다"고 말했다.

< EXID '위아래' 화제…섹시춤이 SNS 만나 폭발력> - 2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2/09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