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 대배심, 흑인 목졸라 숨지게 한 경관 불기소(종합)

송고시간2014-12-04 07:19

퍼거슨 사태 이어 흑백갈등 악화 우려…뉴욕 경찰 시위에 대비

흑인 목졸라 숨지게 한 경관 '불기소'
흑인 목졸라 숨지게 한 경관 '불기소'


(AP=연합뉴스) '퍼거슨 사태'로 미국 전역에 항의시위가 여전한 가운데 이번에는 흑인을 체포하다 목졸라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에게 불기소 처분이 내려졌다.
이날 가너의 친척 벤저민 카(가운데)가 사람들의 부축을 받으며 지역 연방지방검찰청을 나서는 모습.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 뉴욕 길거리에서 불법으로 낱개 담배를 팔던 흑인을 체포하다가 목졸라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에게 미국 대배심이 불기소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비무장 흑인소년을 사살한 미주리 주 퍼거슨의 백인 경찰관 대런 윌슨이 불기소되면서 미국 전국으로 번진 항의시위가 다시 불붙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긴장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뉴욕시 스태튼아일랜드 대배심은 3일(현지시간) 스태튼아일랜드의 거리에서 지난 7월17일 흑인 에릭 가너(43)를 담배밀매 혐의로 체포하는 과정에서 '목조르기(chokehold)'를 하다가 숨지게 한 백인 경관 대니얼 판탈레오를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당국자 및 변호인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대배심은 체포시 동영상 분석, 현장에 있었던 경찰관 증언 청취 등 3개월 간의 조사를 거쳐 표결을 실시했고, 이날 판탈레오 경관에게는 범죄 혐의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동영상에 따르면, 가너는 경찰의 단속에 걸리자 처음에는 자신의 몸에 손을 대지 말라면서, 경찰관 2명을 접근하지 못하도록 한 채 대치했다.

그러나 수 초 후, 한 경찰관이 가너의 뒤쪽에서 자신의 두 팔로 가너의 목을 감싸는 형태로 졸랐고, 이어 다른 경찰관들이 합세하며 그를 바닥에 넘어뜨렸다.

천식 환자였던 가너가 "숨을 쉴 수가 없다"고 계속 고통을 호소했지만, 경찰관들은 아랑곳없이 그를 제압하며 수갑을 채웠다. 경찰관 한 명이 그의 머리를 짓누르는 장면도 포착됐다.

수갑이 채워진 가너는 그러나 길바닥에 옆으로 누운 상태에서 곧바로 의식을 잃었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뉴욕 시경은 이 같은 목조르기 기법을 금지하고 있어 가너의 죽음은 경범죄자에 대한 경찰의 과잉대응이라는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뉴욕 검시관이 "목을 조른 것이 가너를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소견을 내면서 비판 여론이 비등했지만, 뉴욕 경찰 노동조합과 판탈레오의 변호인단은 정당한 공권력 집행이었다고 맞서 논란이 됐다.

이번 대배심의 결정은 '퍼거슨 소요사태'를 불러일으킨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대배심의 결정 후 불과 열흘만에 나온 것으로, 최종 발표시 미국 내에서 불붙은 인종갈등을 더욱 악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비무장 흑인에 대한 백인 경관의 경찰력 집행이라는 유사점이 있어 이미 전국으로 확산된 항의 시위가 뉴욕에서 다시 촉발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뉴욕 경찰도 시위가 재점화 될 가능성에 다각도로 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판탈레오 경관은 이날 개인 입장을 발표, "누군가를 해치는 것은 절대로 나의 의도가 아니었다"며 "나와 가족은 가너와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으며, 그들이 나의 애도를 받아주기를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가너의 변호인인 조너선 C.무어는 연방 검찰이 이번 사건을 계속 조사할 것을 촉구하면서, 시민들이 대배심의 결정에 대한 공분을 평화적인 방식으로 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너의 사망 다음 달인 8월 스태튼아일랜드에서는 시위가 벌어졌지만, 경찰과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