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 "해군관사 건립예산, 도와 협의해 집행해야"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가 들어서는 서귀포시 강정마을에 해군 관사를 건립하는 데 필요한 예산은 제주도와 강정마을회, 해군이 협의를 거쳐야만 집행할 수 있게 됐다.

도는 국회 예산결산위원회가 해군 관사 예산을 정부 원안대로 반영하되 국방부 예산으로 편성하지 않고 기획재정부 예산으로 편성해 조건이 이행될 때마다 예산을 넘겨주는 수시배정예산으로 편성했다고 3일 밝혔다.

기재부의 조건이란 제주도와 강정마을회, 해군의 협의과정을 보면서 예산을 차례대로 집행하는 것을 말한다.

도는 "기재부가 도와 해군의 입장을 고려해 심사숙고한 점을 잘 알고 있다"며 해군과 긴밀히 협의해 강정마을 내에 관사를 건설하기보다는 더 생활이 편리한 입지에 관사를 마련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의할 방침이다.

해군은 민군복합형관광미항 부지 외부 강정마을 내 9천407㎡ 부지를 사들여 지상 4층짜리 5개동(72가구), 전체면적 6천458㎡ 규모의 영외 근무자를 위한 관사를 짓기로 하고 지난 10월 14일 착공했으나 주민 반발로 공사를 중단했다.

도는 강정마을회가 총회를 거쳐 지난달 13일 군 관사 건립을 철회하면 진상조사에 응하겠다고 통보하자 해군과 협의해 주민의 뜻을 반영시키는 방향으로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하고 이 같은 결과를 얻어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2/03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