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A지역 50년 만에 기록적 폭우…산사태·정전 확대(종합)

송고시간2014-12-03 09:30

캘리포니아 전역 강풍 동반한 뇌우…내일까지 이어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전역에 2일(현지시간) 5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산사태로 주민 대피령이 내려지고 정전사태와 교통통제 때문에 일부 도시가 사실상 마비됐다.

미국 국립기상국(NWS)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남부 지역에 이날부터 이틀간 강수량은 50년 만에 처음으로 최고 6인치(15.24㎝)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태평양 연안과 협곡 지역에서는 1∼2인치(2.54∼5.8㎝), 산악 지역에서는 2∼6인치(5.8∼15.24㎝)가 각각 내릴 것으로 기상당국은 예보했다.

앤드루 로케 기상관은 "오늘부터 이틀간 내리는 비는 전형적인 폭풍우"라며 "캘리포니아 주 전역에서 내일까지 장대비가 쏟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는 이날 LA 시를 비롯해 해안 지역, 벤투라 카운티, 샌타클라리타 카운티, 샌타바버라 카운티, 샌가브리엘·앤텔루프 협곡 지역, 샌버나디노 카운티, 오렌지 카운티 등 캘리포니아 남부 전역을 강타하고 있다.

특히 LA 북서쪽 벤투라 카운티에서는 산에서 시뻘건 진흙더미가 쏟아져 내리고, 도로에 물이 넘쳐 흐르면서 곳곳에서 교통이 통제됐다.

지난여름 기록적인 가뭄 속에 산불이 잇따라 숲이 파괴돼 폭우로 진흙더미가 민가로 흘러내려 벤투라 카운티 일부 지역에서는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대피령이 내려진 곳은 카마밀로와 글렌도라, 실버라도 캐년 등으로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카마밀로 스프링스 지역에서는 이날 오전 11시 전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벤투라 카운티 경찰국의 돈 아귈라 경찰서장이 전했다.

그는 "45분간 폭우가 빗발치면서 산에서 진흙더미가 쏟아져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산사태가 우려되는 지역에서는 재해당국 공무원들이 주민들과 함께 제방을 손질하고, 주택가 인근에 모래주머니를 쌓는 등 피해예방 조치에 나서기도 했다. 앞서 당국은 주민들에게 모래주머니 1만8천개를 배포했다.

말리부 해안가에 태평양 해안 고속도로와 선셋대로는 오전 11시께 교통이 완전히 통제됐다. LA 카운티와 오렌지 카운티에서는 물이 범람하면서 하이킹 코스와 공원들이 모두 폐쇄됐다.

샌가브리엘 산맥에서는 시속 25∼35마일(40.2∼56.3㎞)의 강풍이 불면서 5번 고속도로 일부 구간과 산간 도로에서 차량 운행에 차질을 주고 있다.

정전 사태도 잇따랐다. 어바인과 샌타애나, 터스틴 등에서는 나무가 전신주에 쓰러지면서 1만1천300세대가 정전 피해를 봤다. LA 전력수도국은 LA 카운티 일부 지역에서도 오후 8시까지 정전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샌프란시스코를 비롯한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에서도 천둥·번개를 동반한 뇌우가 쏟아져 곳곳에서 교통이 통제됐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의 강수량은 마린 카운티 1.5인치(3.81㎝), 샌프란시스코 1.2인치(3.04㎝), 새너제이 0.8인치(2.03㎝) 등이다. 주도인 세크라멘토는 지난해 12월 한달 강수량인 0.38인치(0.96㎝)를 웃돌았다.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의 폭우는 기존 알래스카에서 연유한 것이 아니라 캘리포니아 남서부 해안 아열대 지역에서 기인한 것으로, 온난습윤한 수증기가 폭우의 원인이라고 기상국 측이 전했다.

LA지역 50년 만에 기록적 폭우…산사태·정전 확대(종합) - 2

jo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