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예금보험제도 도입 공식화…상한액 50만위안

송고시간2014-12-01 10:06

국내 외화 예금도 혜택…신화 "이르면 내년부터 실행"

(서울=연합뉴스) 선재규 기자 = 중국 인민은행이 건당 50만 위안(약 8천970만 원) 상한의 예금보호제도 도입을 공식화했다.

인민은행은 30일 웹사이트에 은행이 파산했을 때 계좌당 50만 위안까지의 예금을 보증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12월 30일까지 각계 의견을 취합한다고 공고했다.

이와 관련, 관영 신화통신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예금보호제도가 이르면 내년 초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은 주요 경제국 가운데 유일하게 예금보호제도가 없다.

중국 국무원은 별도 설명에서 예금보호제도가 실행되면 중국 내 모든 예금의 99.63%가 혜택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블룸버그는 BNP 파리바의 분석을 인용해 중국 예금 잔액의 46% 만이 예금 보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인민은행 설명에 의하면 예금보호는 중국 내 모든 예금 취급 은행에 적용되며 외환 계정도 포함된다.

그러나 외국 은행의 중국 거점과 중국은행의 국외 거점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성명은 밝혔다.

또 은행간 예금과 은행 간부가 자기 은행에 예치한 자금도 예외라고 덧붙였다.

국무원은 예금보호기금은 인민은행이 직접 관리하거나 안전성을 위해 국채에만 투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예금 보호 도입이 금리 자유화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이미 대출 금리 규제를 푼 데 이어 예금 금리 자유화도 추진해왔다.

미즈호 시큐리티스 아시아의 홍콩 소재 짐 앤토스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에 "중국 경제가 아직 취약하기 때문에 예금 보호가 필요한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 제도가 시행되면 군소은행에서 자금이 빠져 대형은행으로 이동할 것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블룸버그에 의하면 중국의 위안화 예금은 지난 10월 말 현재 112조 위안에 달한다. 이 와중에 중국은행의 부실채권도 6년 사이 최고 수준으로 증가했다.

jk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