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국민전선 러시아 자금 대거 유입설 논란>

"확인된 900만 유로보다 훨씬 많은 4천만 유로 규모"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러시아가 유럽 극우정당에 정치자금 편의를 제공하며 우군화를 시도한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프랑스 극우정당 국민전선(FN)에 러시아 계통 자금이 4천만 유로 유입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독일 일간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과 주간지 슈피겔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FN 지도부는 앞으로 몇 차례 걸쳐 체코-러시아은행(FCRB)으로부터 4천만 유로를 차입하기로 하고 이 가운데 일부인 900만 유로를 최근 입금받았다.

이들 언론은 '미디어파트'(Mediapart)라는 이름의 온라인 탐사보도 매체가 익명의 FN 인사들을 취재해 보도한 내용을 이같이 전했다.

미디어파트는 지난 26일 기사에서 FN의 한 인사가 마린 르펜 FN 당수 스스로도 최근 차입 사실을 확인한 900만 유로는 전체 4천만 유로의 첫 차입분이라고 설명했다고 썼다.

르펜 당수는 그러나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4천만 유로 차입 약정설을 부인하고, 앞서 확인한 대로 900만 유로가 전부라고 반박했다.

르펜 당수는 프랑스 내에서는 대출해 주겠다는 곳이 없어 해외 창구를 찾아나선 것이라고 덧붙이며, 자당의 러시아에 대한 우호적인 태도는 이러한 대출과 무관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FN은 오는 2017년 대선 등을 앞두고 4천500만 유로 규모의 정치자금 모금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독일 일간 빌트는 모스크바에 거점을 두고 있는 러시아의 '전략통신연구소'가 최근 보고서를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유럽 극우정당에 정치자금 편의를 제공하고 영향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전해 관심을 끌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1/28 1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