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달부터 유튜브서 SBS 방송 못 본다

"광고수익 감소에 따른 고육지책"...다른 지상파와 종편도 동참전망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지상파 방송사 SBS[034120]는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에 내달부터 자사 방송 콘텐츠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SBS는 이날 SBS드라마 등 유튜브 내 자사 채널의 시작 화면에 "2014년 12월 1일부터 SBS TV 프로그램의 한국 내 유튜브 서비스를 중지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SBS 관계자는 "온라인 광고 수익 배분과 관련해 유튜브와 협상이 잘 이뤄지지않아 국내 유튜브의 SBS 방송 IP를 차단하게 됐다"면서 "기존 계약상 콘텐츠 보유업체가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기존 계약은 유효하며 협상 단계에 있는 것으로 보면 된다"면서 "다른 방송사들도 국내 유튜브 방송을 중단할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방송 영상 콘텐츠에 따라붙는 온라인 광고 수익을 방송사와 4.5:5.5의 비율로 나누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 서비스 구축 및 운영, 광고 영업에 필요한 비용은 유튜브가 부담한다.

이에 SBS는 수익 배당률을 더 높이려다 여의치 않자 '콘텐츠 제공 중단'의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SBS는 자사 방송 클립 영상을 유튜브 대신 국내 포털사이트의 동영상 플랫폼인 네이버TV캐스트와 다음TV팟을 통해 내보내게 된다.

SBS와 MBC, 종편 4개 채널, CJ E&M[130960] 등 7개 방송사는 지난 6월 온라인 광고 사업을 대행하는 '스마트 미디어렙'(SMR)을 설립하고 11월부터 네이버TV캐스트에 우선 방송 클립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다음카카오와의 계약은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SMR에 속한 각 방송사는 해당 영상의 편성권과 광고사업권을 갖는다. 이들이 포털과 나누는 수익 비율은 유튜브와의 계약조건보다 훨씬 높은 9:1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는 방송사가 50%, SMR이 40%, 포털이 10%를 나눠갖는 구조다.

방송업계 관계자는 "SBS에 이어 MBC와 종편 등 다른 방송사들도 내달 안으로 유튜브 방송을 중단하기로 한 것으로 안다"면서 "미디어 환경의 변화로 광고 수익이 급감한 방송사들의 고육지책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1/24 1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