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단체 "원전인근 수산물·토양서 방사성물질 검출"

원전 4곳 인근 오염도 조사…"기준치 이하지만 축적되면 영향"
방사능 오염 실태 밝히는 정호준 의원
방사능 오염 실태 밝히는 정호준 의원(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누하동 환경운동연합에서 열린 '국내 원전주변 지역 수산물·토양에 대한 방사능 오염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정호준 의원이 방사능 폐기물 배출 금지 대책 등 관리방안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2014.11.19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환경단체들이 국내 원전 네 곳 인근의 수산물과 토양을 분석한 결과 방사성물질이 검출됐다며 정밀조사 실시와 오염수 배출 중지를 촉구했다.

환경과자치연구소·광주환경운동연합·경주환경운동연합·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4개 단체는 지난 4∼10월 고리·영광·월성·울진원전 반경 5㎞ 이내에서 채취한 수산물·해조류·토양의 방사성오염도 조사 실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각 원전 배수구 인근에서 낚시로 잡거나 채취한 어류와 해조류, 표층으로부터 5㎝ 내외 깊이의 토양, 농산물 등을 시료로 삼았고, 비오염지역으로 추정되는 김포시 인근 농토와 비교했다.

조사결과 실험에 사용된 59개 시료 중 해초, 어류, 모래, 토양 등 12개(20.3%)에서 방사성물질인 세슘-137과 요오드-131이 기준치 이하지만 미량 검출됐다.

반면 대조군인 김포시 인근 농토에서는 방사성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

고리원전 1호기 배수구에서 1.8㎞ 떨어진 고스락방파제에서 채취한 해초에서는 세슘과 요오드가 둘 다 검출됐다.

국내 원전 주변 방사능 오염조사 결과 발표
국내 원전 주변 방사능 오염조사 결과 발표(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이윤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소장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누하동 환경운동연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 월성 등 국내 원전주변 지역 수산물·토양에 대한 방사능 오염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4.11.19
utzza@yna.co.kr

요오드-131의 경우 고리지역의 해조류에서만 검출됐다.

원전 네 곳 중 방사성물질 검출률이 가장 높은 곳은 고리원전(31.8%)이었다. 이어 영광원전(20.3%), 울진원전(15.3%), 월성원전(7.1%) 순서였다.

시료별 검출률은 토양(26.3%)이 가장 높았다. 해조류와 어류는 각각 20.8%, 15.3%였다.

1㎏당 평균 검출 농도는 토양 1.62 베크렐(Bq), 어류 4.42Bq, 해조류 0.36Bq로 조사됐다. 국내 식품 방사성물질 검출 허용 기준치는 100bq이다.

이들은 "정밀조사와 함께 원전 오염수 배출 금지 등 대책이 필요하다"며 "원전 인근 주민의 갑상선암 발생에 대한 역학조사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서토덕 환경과자치연구소 기획실장은 "비록 미량이지만 원전 주변이 방사성물질에 오염돼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정부는 기준치 이하라 인체에 무해하다고 하지만 축적될 경우 분명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1/19 1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