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영난 인천유나이티드FC '매각설 솔솔'

시 "구단매각보다는 대기업 지분참여 확대 추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프로축구 시민구단 인천유나이티드 매각설이 인천에서 확산하고 있다.

13일 인천시와 인천유나이티드에 따르면 구단의 재정 상황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선수 급여를 줄 돈이 없어 한 건설회사로부터 5억원을 급하게 빌렸다.

경기에서 이길 때 선수에게 지급하는 승리수당은 밀려 있고 구단 직원의 급여도 제때 지급하지 못하는 등 재정악화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보면 지난 6월 현재 인천유나이티드의 자산총계는 29억원인 반면 부채총계 131억7천만원이다. 자본총계가 무려 102억원인 자본 잠식 상태로, 당장 파산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상황이다.

올해 상반기 인천구단은 상품매출·광고수입·입장권수입 등으로 약 63억원의 수입을 올렸지만 인건비·운영비·채무이자 등으로 약 72억원을 지출, 당기순손실액은 8억5천만원에 달했다.

인천구단은 2006∼2009년에는 4년 연속 흑자를 내고 2009년 코스닥 상장을 시도한 건실한 구단이었다.

그러나 송영길 전임 인천시장 시절 스타감독과 국가대표급 선수 스카우트에 따른 고액 연봉 부담이 가중되고 중국 단둥 축구화 공장 지분 투자 등으로 재정 상황이 급격히 악화됐다.

이런 심각한 재정난 때문에 시 안팎에서는 최근 들어 구단 매각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인천시도 아시안게임을 치르느라 재정 여력이 없어 구단 지원이 사실상 어렵기 때문에 시가 구단을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는 추측이 확산됐다.

여기에 시가 구단 지원금을 작년 40억원에서 올해 25억원으로 줄인데 이어 내년에는 20억원으로 줄이자 구단 매각설은 더욱 힘을 받았다.

인천시는 그러나 공식적으로는 구단 매각 추진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김동빈 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인천유나이티드는 시민 주식 지분이 58%에 이르는 시민구단"이라며 "시가 시민주주 동의 없이 시민구단을 매각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단의 심각한 재정난을 고려, 강도 높은 재정개혁과 함께 대기업의 지분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은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구단 매각은 그야말로 최악의 상황에 이르렀을 때 고려해야 할 경우의 수"라며 "기존의 구단 운영방식으로는 현재 경영난을 극복할 수 없다는 점을 시와 구단 모두 공감하는 만큼 구단 경영 정상화를 위한 대책을 다각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1/13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