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공화 "'IS 예산' 요청에 앞서 전략부터 내놔야"

송고시간2014-11-12 00:13

의회 심의 논란 예고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의회에 56억 달러(약 6조1천353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요청한 가운데 공화당 일각에서 전략 미흡 등을 이유로 제동을 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공화당 소속 팀 스콧(사우스캐롤라이나) 연방 상원의원은 11일(현지시간) 폭스 뉴스의 '온 더 레코드'(On the Record) 프로그램에 출연, "오바마 대통령의 IS 예산 요청은 전략도 없이 백지수표를 달라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스콧 의원은 특히 "56억 달러를 어떻게 쓰겠다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그 예산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포함해 장기적인 IS 전략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지난 7일 '11·4 중간선거' 참패 후 가진 미 의회 지도부와의 첫 회동에서 미군 1천500명 추가 증파 계획과 더불어 56억 달러의 예산을 요청하면서 이 가운데 34억 달러는 IS 격퇴에 투입하고 16억 달러는 이라크와 쿠르드 군 훈련 및 무장, 5억2천만 달러는 극단주의적 세력 대응을 위한 국무부 활동에 각각 쓰겠다고 설명했다.

공화당은 현재 오바마 행정부의 IS 대응 전략에 구체성이 없다고 비판하고 있으며, 대표적 강경파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의원은 IS 격퇴작전을 아예 '실패한 작전'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과 국방부는 미 의회가 먼저 56억 달러의 예산을 승인해 줘야 미군 추가 증파 계획을 이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미 관리들이 전했다.

이에 따라 미 의회의 예산 승인이 늦어질 경우 미군 추가 증파도 그만큼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이라크에 파병된 미군 병력은 현재 1천400여 명으로, 추가 증파가 완료되면 3천 명 수준으로 늘어나게 된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