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장 "모뉴엘 재무제표, 정상적 사람이면 문제 알았을 것"(종합)

송고시간2014-11-05 16:39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5일 '모뉴엘 사태'를 대출 사기라고 규정하며 "우리나라 금융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원장은 이날 오후 사회적 기업인 심원테크를 방문해 기업가 10명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사회적 기업은 재무제표상으로는 대출받기 어려운 만큼 사회적 가치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뉴엘에서 이자를 꼬박꼬박 내고 보증서가 있으니깐 10개 은행에서 7천억가량을 대출해 줬는데, 재무제표를 분석해 보니깐 문제가 많다"며 "정상적인 사람이면 문제가 많다는 것을 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반성을 많이 하고 있다"며 "금융권에서 담보나 보증서만 믿고 이자만 내면 대출하는 관행을 근절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의 도덕성, 의지, 정직 등 눈에 안보이는 가치들이 은행에서 신용평가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를 통해 서로 간에 믿음이 형성되는 것이 관계형 금융"이라며 "조만간 발표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최 원장은 간담회에서 권선주 기업은행장, 서진원 신한은행장 등과 함께 사회적 기업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실효성 있는 지원을 약속했다.

신한·기업은행[024110]은 이날 사회적 기업 대표들의 어려움을 듣고, 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와 사회적 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민·농협·우리·하나은행도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사회적 기업이 생산·제공하는 물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해 달라는 기업 요청을 받고, 심원테크와 토너카트리지를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신한은행은 자본력이 부족한 사회적 기업들이 일반적인 여신 평가 기준을 충족하기 어려워 은행권 차입 시 어려움을 겪는 점을 고려해 사회적 기여도, 대표자 평판 등을 중시하는 사회적 기업 전용 대출상품도 출시했다.

이어 사회적 기업 에이스푸드와 대출 계약도 체결했다.

기업은행과 신한은행은 사회적 기업에 대해 각각 특별금리와 물품 구매, 서비스 제공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