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동구 초등학교 무상급식 예산 축소 논란

송고시간2014-11-04 16:21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동구가 내년도 예산에서 무상급식 지원금을 축소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동구는 올해 8억6천500만원으로 책정된 무상급식 예산을 내년에는 4억2천만원으로 축소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동구는 현재 관내 12개 초등학교의 5, 6학년 학생 2천300여명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내년부터 5학년을 무상급식에서 제외하고 6학년만 무상급식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무상급식 예산도 올해의 절반에 못 미치는 4억2천만원으로 책정한 상태다.

이 같은 무상급식 축소 움직임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정의당, 통합진보당, 노동당 등 울산지역 야 4당은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명호 동구청장은 선거기간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축소 반대 의견을 밝혔다.

이 같은 지적에 동구 관계자는 "동구의 재정 자립도가 낮은데다 복지 예산이 늘어 재정 상황이 좋지 않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또 "무상급식보다 교육 환경 개선을 더 우선이라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동구는 무상급식 예산을 줄이는 대신 친환경 급식 예산은 확대한다는 입장이다.

친환경 급식이란 일반 음식재료 대신 친환경 음식재료를 이용해 급식을 제공하는 것이다.

동구에서는 일반 음식재료 대신 친환경 음식재료를 구입할 때 생기는 추가 비용을 예산으로 책정해 지원하고 있다.

동구는 현재 총 7억3천만원의 친환경 급식 예산을 편성해 초등학교 16개교, 중학교 7개교, 고등학교 1개교에 지원하고 있다.

동구는 내년에는 총 8억8천만원으로 예산을 올해보다 1억5천만원 더 늘려 종전 지원 대상 학교에다 고등학교 8개교를 추가해 친환경 급식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예산안은 확정된 것이 아니고 오는 20일 의회 심의와 승인 절차를 거쳐야 결정된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