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대북전단 거듭 비난…"삐라는 인권 모략"

송고시간2014-11-03 11:26

'달러와 라면봉지'(자료사진)
'달러와 라면봉지'(자료사진)

'달러와 라면봉지'

(포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민간 대북전단 살포 '일인자'로 통하는 대북풍선단장 이민복(57)씨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달러와 라면봉지가 든 대북전단을 공개하고 있다. 북한이탈주민인 그는 "라면봉지에 담긴 조리법과 유통기한 등의 내용만으로 북측 주민들은 남한의 발전상에 충격을 받는다"며 "원색적인 체제 비난보다 남한의 발전상을 삐라로 알리는 게 훨씬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2014.10.30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대북전단의 살포가 자기들에 대한 '인권모략'이라는 주장을 펴며 남한 정부를 거듭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대결과 전쟁을 몰아오는 반민족적 범죄행위'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삐라 살포 난동과 그 파국적 후과(결과)는 괴뢰당국이 강행하고 있는 반공화국 '인권' 모략소동의 대결적 본질을 낱낱이 폭로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말로는 대화와 신뢰를 떠들면서 실제에 있어서는 상대방의 존엄과 체제를 악의에 차서 헐뜯고 비난하는 것은 대화가 아니라 대결을 추구하고 신뢰가 아니라 불신을 조장한다"고 지적했다.

논설은 특히 남한 정부가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부추긴다며 "이것은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 소동의 앞잡이로 나서서 동족사이의 대결을 격화시키고 북남관계를 파괴하기 위한 고의적인 행위"라고 비난했다.

대북전단 살포 준비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자료사진)
대북전단 살포 준비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자료사진)

대북전단 살포 준비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북한이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묵인하면 남북관계는 파국이 될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주차장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 풍선을 준비하고 있다. 2014.10.10
andphotodo@yna.co.kr

그러면서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중상모독하는 자들과 마주앉아 대화를 하고 관계개선을 논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남북대화에 부정적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논설은 또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애기봉 철탑의 철거를 두고 회의에서 호통을 쳤다는 남한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어떻게 하나 해쳐보려는 그의 대결광기가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 하는 것을 잘 알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광대극의 추악한 내막'이라는 글에서도 남한 정부의 '인권모략'이 남북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파괴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등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우려한 사실 등을 문제 삼았다.

노동신문은 전날에도 남한 정부가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모략'에 가담하면 남북관계가 파국을 벗어날 수 없다고 비난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