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재즈 1세대' 색소폰 연주자 정성조 별세

한국 재즈 1세대 연주자 정성조
한국 재즈 1세대 연주자 정성조


육종암으로 투병…방송·영화·뮤지컬 아우르며 활동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 재즈 1세대 색소폰 연주자인 정성조 서울예술종합학교 실용음악예술학부 학부장이 별세했다. 향년 68세.

26일 유족에 따르면 정 학부장은 3개월 전 발견된 육종암으로 투병하다가 이날 낮 12시 50분 세상을 떠났다.

서울중학교 재학 시절 색소폰을 잡은 고인은 서울고등학교 2학년 때인 1960년대 미8군 악단에서 연주자로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작곡가 고(故) 길옥윤 씨 밑에서 연주 생활을 했고 서울대 음대 작곡과를 졸업한 뒤인 1970년대에는 국내 최초의 브라스 록그룹인 '정성조와 메신저스'를 결성해 활동했다.

1979년 버클리음대에 입학한 그는 졸업 후 '어제 내린 비', '영자의 전성시대', '겨울여자', '공포의 외인구단', '깊고 푸른 밤' 등의 영화 음악을 만들고 '웨스트사이드 스토리',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에비타' 등의 뮤지컬 음악 감독으로 일했다.

1995년부터는 10년간 KBS 관현악단장을 맡아 '열린음악회', '빅쇼' 등의 음악 감독을 지냈으며 2005년부터는 창립 멤버(1989년)로 교편을 잡았던 서울예대로 돌아가 학과장으로 재직했다.

2011년 서울예대에서 정년퇴임 한 그는 미국 뉴욕 퀸스 칼리지로 두 번째 유학을 떠나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지난해 귀국한 그는 아들인 트롬본 연주자 정중화 등과 정성조 퀸텟으로 활동했고 다시 서울예술종합학교 실용음악예술학부 학부장을 맡으며 제자들과 함께 SAC빅밴드를 결성해 공연을 펼쳤다.

1999년 한국방송대상 음악상, 2013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 등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유족으로는 부인 김정애 씨, 아들 정중화 서울예술종합학교 교수가 있다. 발인은 28일 오전 7시20분. ☎ 02-3779-1918.

'한국 재즈 1세대' 색소폰 연주자 정성조 별세 - 2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0/26 1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