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커버그, 중국어 실력 선봬…칭화대생과 30분 대화>

페이스북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22일(현지시간) 중국 칭화(淸華)대에서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페이스북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22일(현지시간) 중국 칭화(淸華)대에서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베이징 AP=연합뉴스) 페이스북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중국 명문 칭화(淸華)대 학생들 앞에서 중국어 실력을 선보였다.

최근 칭화대 경영관리학원 자문위원으로 위촉돼 이 대학을 방문한 저커버그는 22일(현지시간) 학생들과 30여 분간 한 질의응답에서 중국어로 답해 청중의 박수와 환호를 이끌어 냈다.

그는 2012년 중국계 미국인 프리실라 챈과 결혼하기에 앞서 2010년 중국어를 배운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중국어 학습의 이유 중 하나는 중국어만 할 줄 아는 아내의 할머니와 대화하기 위해서라며 중국어로 결혼소식을 알린 순간을 회상하기도 했다.

물론 순전히 개인적인 이유로만 중국어를 배운 것처럼 보이지는 않았다.

저커버그는 질의응답 시간을 진행한 페이스북 중국인 직원이 페이스북의 중국 내 계획을 묻자 "우리는 이미 중국에 와 있다"고 농담하며 "페이스북은 중국 기업들이 외국에서 고객을 얻도록 돕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다른 국가들이 중국과 연결되도록 페이스북이 돕고 싶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2009년 이후 중국에서 접속이 차단됐다. 그러나 페이스북은 홍콩 사무실을 통해 중국 기업에 전세계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광고를 판매하고 있다.

오랫동안 중국 시장 진출을 노려온 페이스북은 올해 중국에 사무실을 낼 예정으로 전해졌다.

저커버그의 중국어 실력에 대해 그가 약 30분간 '이해할 수 있게' 대화를 했고 학생들도 그의 유머에 웃는 등 따뜻한 반응을 보였지만 '유창함'과는 거리가 멀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의 한 컴퓨터 프로그래머는 온라인 채팅을 통해 저커버그의 중국어를 "겨우 이해할 수 있었다"며 "중국어 청취력 시험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페이스북이 중국 시장에 진출하지 못하는데도 저커버그가 계속 중국어를 배우고자 분투한다면 재미있는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부언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0/23 2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