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드카펫' 윤계상 "버무림 기막힌 영화…편견없이 봐달라"

신작서 에로영화 감독…"실제 에로영화 연출할 뻔"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서라도 꿈을 포기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한 찰나에 시나리오를 받았어요. 열심히 한다고 해서 연기력이 꼭 늘지는 않는다는 사실도 깨달은 그 찰나에 정우라는 인물이 제 안으로 들어온 거죠."

운명적인 '찰나'를 강조하는 배우 윤계상(36)의 눈가에 보기만 해도 기분 좋은 초승달이 떴다.

로맨틱 코미디 영화 '레드카펫'의 에로 영화 감독으로 돌아온 윤계상을 2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윤계상은 '색즉시공'류의 영화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호기심에서 받아든 '레드카펫' 시나리오가 단숨에 읽었을 정도로 재미있었다고 했다.

"이렇게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든 사람이 대체 누구일까 하는 생각에 연출자인 박범수 감독을 만났어요. 그런데 박 감독이 실제로 270편의 에로 영화를 찍은 감독이라는 거예요."

우리 나이로 서른일곱 살 동갑내기인 감독과 배우는 솔직한 대화를 나누며 의기투합했고 박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가 주축을 이룬 영화는 그렇게 탄생했다.

'레드카펫' 윤계상 "버무림 기막힌 영화…편견없이 봐달라" - 2

영화는 10년째 에로 영화를 찍는 감독 정우(윤계상 분)가 우연히 톱 여배우 은수(고준희)와 엮이고, 이후 주변 편견을 극복하고 새 작품을 연출하기까지의 과정을 유쾌함과 감동을 섞어 그려냈다.

윤계상은 "'널 사랑해, 응원하고 있어'라고 직접 표현하면 오글거릴 텐데 손을 주물러 준다거나 아무 말 없이 한번 안아준다거나 하는 식으로 은근하게 표현하는 것이 이 영화의 힘"이라면서 "버무림이 기막힌 영화"라고 강조했다.

영화에서는 야한 이야기를 차지게 내뱉는 조감독 진환(오정세), 영상 편집과 컴퓨터그래픽 등 못 하는 것이 없는 순정파 준수(조달환) 등 조연들의 감칠맛 나는 대사와 톡톡 튀는 감독의 아이디어가 특히 빛을 발한다.

"박범수 감독은 마치 대사가 애드리브처럼 느껴질 정도로 대단한 글솜씨를 가졌어요. 박 감독은 긴장과 걱정 탓인지 초반에는 서툰 느낌이 있었는데 나중에는 뒷심을 발휘했어요. 그리고 편집 포인트를 정말 잘 알아요. 270편이나 되는 영화를 찍으면서 편집을 많이 한 경험이 큰 자산인 것 같아요."

윤계상은 이어 "정세형의 호흡을 갖고 노는 능력은 정말 놀랍다"면서 "배우들 모두가 오버하지도, 남의 몫을 침범하지도 않고 자기 자리를 지킨 덕분에 영화가 재미있게 나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촬영 당시를 회고하던 윤계상은 이어 웃음과 함께 "사실 박 감독이 처음 만나자마자 제게 펜션을 빌려서 에로 영화를 실제로 찍어 보자고 하기에 좋은 생각이라고 답했었다. 그런데 막상 그렇게 하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레드카펫' 윤계상 "버무림 기막힌 영화…편견없이 봐달라" - 3

극중이지만 에로 영화 연출의 고락을 경험한 윤계상에게 훌륭한 에로 영화 감독의 자질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본인에게도 그 자질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다.

쑥스러운 표정으로 애꿎게 컵만 만지작거리던 윤계상이 내놓은 답은.

"저도 남자이니깐 자질이 있어요. 남자들은 다 변태들이어서 상상하는 것이 많거든요. (웃음)"

그는 이어 "자질은 있지만 표현력이 얼마만큼 있느냐가 자질의 관건인 것 같다. 박범수 감독은 코믹 영화나 밝은 분위기의 영화에 대한 자질이 엄청나다"며 대답을 마무리했다.

지오디라는 당대 최고의 아이돌로 6년을 보낸 뒤 2004년 갑자기 연기로 활동무대를 옮긴 윤계상은 최근 지오디라는 이름으로 다시 뭉쳤다.

수년 전까지만 해도 지오디 출신 배우라는 꼬리표에 스스로 더 강박증을 느끼는 모습이었던 윤계상은 이제 옛 이야기를 곱씹을 때도 여유롭고 편안한 표정이었다.

"제가 지오디에서 나올 때 오해가 있었고, 이후 너무 큰 강을 건넜기에 다시 지오디로 활동하게 될 줄은 정말 몰랐어요. 예전에는 정말 욕심이 많았던 것 같아요. (자신의 배를 가리키며) 이 배를 해체해서 내장을 보여주면, 내공을 표현하게 되면 연기력을 인정받을 것 같았는데 그게 아니더라고요."

윤계상은 "제 안에 남아있던 지오디 모습을 사람들이 그리워하고 좋아한 건데 장점을 버리고 새로운 것만을 가지려 했던 모습이 부끄럽기도 하다"면서 "지금 비록 큰 배우는 아니지만 영화를 할 수 있는 자체도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우리 영화는 꿈을 이루고 싶은 사람들의 이야기에요. 우리는 아직 젊고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는 영화입니다. 편견을 갖지 말고 일단 영화를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새 세상이 열릴 겁니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0/21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