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의선 평화열차 DMZ-트레인 연계관광 확대

도라산역 향하는 평화열차 DMZ 트레인 << 연합뉴스 DB >>
도라산역 향하는 평화열차 DMZ 트레인 << 연합뉴스 DB >>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경의선 평화열차 DMZ-트레인(train)의 연계 관광이 확대된다.

코레일은 11월 1일부터 경의선(서울∼도라산) DMZ -트레인을 하루 2회 왕복에서 1회 왕복으로 조정한다고 20일 밝혔다.

열차 출발시각은 서울역 기준으로 아침 8시 6분에서 9시 40분으로 늦춰지고, 연계 관광시간은 2시간 30분에서 4시간으로 늘어 한결 여유로워진다.

11월 1일 이후 DMZ-트레인 관광 일정은 서울역 출발(오전 9시40분)→도라산역(11시5분)→연계 관광(4시간)→도라산(오후 3시10분)→임진각역(1시간 20분)→서울역 도착(오후 5시47분)이다.

연계 관광으로는 민간인 통제선 구역 안에 있는 도라산역·도라산 평화공원·통일촌(중식)·제3땅굴·도라전망대 등과 임진강역에서 열차가 1시간 20분 정차하는 동안 임진각 국민관광지(녹슨 철마·망배단·평화누리 공원 등)를 둘러볼 수 있다.

그동안에는 제3 땅굴·도라전망대(안보관광)와 도라산평화공원(일반관광) 중 하나만 선택할 수 있었고, 임진각 관광지를 방문하면 타고 갔던 열차로는 되돌아올 수 없었다.

경의선 DMZ-트레인은 지난 5월부터 서울역∼도라산역을 매일 2회 왕복 운행해 왔고 5개월 동안 국내외 관광객 5만여명이 이용했다.

11월부터 운영하는 경의선 DMZ-트레인 패키지 프로그램은 코레일 홈페이지, 코레일톡, 전국 모든 기차역 및 여행센터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편 경원선 DMZ-트레인(서울∼연천∼백마고지)은 연천 DMZ 허브투어, 철원 안보관광, 철원 시티투어 등 3개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DMZ-트레인 운행으로 파주, 연천, 철원 등 접경지역 관광이 활기를 띠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고 있다"며 "겨울철에도 철새 탐조 등 DMZ만의 독특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해 세계인이 찾는 관광열차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09 2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