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신중 판단해야…北위협 유감"

정부 차원 제재 불가 입장 재확인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주차장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 풍선을 준비하고 있다.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주차장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 풍선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통일부는 17일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북한이 타격 위협을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해당 민간단체에 대해 신중한 판단을 당부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측이 어제(16일) 조선중앙통신 공개보도를 통해서 우리 민간단체에 대한 조준사격 등 위협을 가하는 등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정부의 기본 입장도 변화가 없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전단살포를 제재할 수 없다는 방침을 다시 확인했다.

그는 또 "북한이 이렇게 위협을 하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 신변안전에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해당 민간단체가 신중하고 현명하게 판단해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내 일부 보수단체들은 오는 25일 경기도 파주에서 대북 전단 10만 장을 뿌리겠다고 최근 밝혔고, 북한은 이에 대해 16일 '직접조준 격파사격' 등 물리적 대응을 언급하면서 정부의 태도 변화를 압박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