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유가족에 막말, 5·18비하 GKL교육원장 해임해야"

박혜자 의원, GKL(관광공사 자회사)교육원장 SNS 내용 공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박혜자 의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박혜자 의원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외국인전용 카지노 사업을 담당하는 관광공사 자회사 그랜드코리아레저(GKL)의 교육원장이 지속적으로 세월호 유가족에게 막말하고, 5·18과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는 발언을 SNS 상에 올린 사실이 드러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박혜자 의원은 17일 관광공사 국정감사를 앞두고 공개한 자료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에게 막말하고, 야당 국회의원들을 조롱하고, 5·18 광주항쟁과 전라도민을 비하하는 등의 내용을 지속적으로 SNS에 올린 홍은미 GKL 교육원장을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원장이 SNS에 올린 글 중에는 "자식 죽었는데 왜 부모에게 보상금을 주느냐? 노후 보장수단으로 자식 낳아 키운 거야?"라고 세월호 유가족을 조롱하는 내용이 있었다.

"단식 결심했으면 조용히 죽을 때까지 할 수 없을까?"라고 세월호 유가족 김영오 씨의 단식에 막말을 하기도 했다.

또 "통진당과 민주당 강경파들이 모두 완전 단식에 동참하여 죽게 된다면 우리나라가 진전하고 약진하는 데 큰 기여를 하는 것이다"며 "근데 항상 죽지 않을 정도로만 단식하면서 소란 피우고 국정 마비시키는 게 문제다"고 야당 의원들을 비꼬기도 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전라도 지역을 비하는 글도 지속적으로 올렸다.

"5·18은 북괴 김일성이 배후에서 조정한(편집자 주; '조종한'의 오기인 듯) 국가전복 반란사태였다", "전라도는 온갖 해괴하고 이상한 일들이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지방", "대한민국 수도 서울을 완전 장악한 게 전라도다. 어이 상실을 넘어 두려울 정도"라는 글 등을 올렸다.

박 의원은 "(홍 원장이 올린) 내용이 정상인이라면 어떻게 이럴까 싶은 생각이 든다"며 "일반 말단 사원도 아닌 고위직 간부가 이런 글을 지속적으로 올리는 것은 문제다"고 말했다.

또 "GKL은 한국관광공사가 지분의 51%를 보유하고 있는 공공기관인데, 공공기관 직원이 이렇게 대놓고 편향되고 그릇된 사고를 보이느냐"며 "특히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원장이 이런 사고를 가진 사람이라는 것은 문제 있다"고 지적하며 해임을 촉구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0/17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