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의무헬기, GOP 응급상황에도 출동 못해"

우리 군의 의무후송헬기가 GP(비무장지대 내 소초), GOP(일반전초) 등 전방부대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해도 환자 후송을 위해 출동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응급처치 의료장비가 장착된 ‘응급의무후송헬기(기종 UH-60)’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 군의 의무후송헬기가 GP(비무장지대 내 소초), GOP(일반전초) 등 전방부대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해도 환자 후송을 위해 출동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응급처치 의료장비가 장착된 ‘응급의무후송헬기(기종 UH-60)’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우리 군의 의무후송헬기가 GP(비무장지대 내 소초), GOP(일반전초) 등 전방부대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해도 환자 후송을 위해 출동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본부가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성찬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의무후송헬기대대에 소속된 조종사 31명 중 NFL(비행금지선) 이북지역을 비행할 수 있는 자격을 보유한 조종사는 단 한 명도 없는 상태다.

NFL 이북지역에 있는 GP나 GOP로 출동할 수 있는 의무후송헬기대대 소속 조종사가 없는 셈이다.

또 의무후송헬기대대 소속 헬기에는 GPS(위성항법장치)나 FLIR(전방관측 적외선 장비) 등 비행보조 장비가 없어 야간비행도 불가능하다.

김 의원은 "전방 및 격오지 부대의 항공의무후송을 지원하겠다고 헬기를 배치해놓고, 정작 조종사는 비행할 수 없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군이 무사안일주의에 빠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의무후송용으로 배치된 UH-60 헬기에는 응급처치세트(EMS KIT)가 탑재돼 있으나 외관상 보조연료탱크만 눈에 띌 뿐 나머지는 일반 UH-60과 동일하다"며 "육군의 특수작전 헬기에는 GPS가 탑재돼 있지만 생명을 살리기 위한 의무헬기에는 없는데 이는 군의 작전중심 사고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0/1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