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미사일전력 통합.자동화…김정은 명령 신속수행"(종합)

단거리 미사일 정확도 향상…타격 오차 10∼20m 불과중·러시아군 모방해 '전략군' 독립
北 김정은, 전술로켓탄 시험발사 지도(연합DB)
北 김정은, 전술로켓탄 시험발사 지도(연합DB)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북한이 최근 모든 미사일 전력을 통합, 발사체계를 자동화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발사 명령을 신속하게 수행할 수 있는 체제로 개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근 1∼2년간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를 통해 목표물에 대한 타격 정확도를 크게 높인 것으로 분석됐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12일 "북한은 작년 말부터 단·중·장거리 미사일 전력을 통합해 '전략군'을 창설했다"면서 "전략군을 창설한 것은 미사일 발사체계를 자동화하고 지휘체계를 일원화시킨 의미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이는 김정은의 발사 명령이 있으면 이를 신속하게 수행할 수 있는 체제로 개편한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3월 5일 인민군 '전략군' 대변인 담화를 발표, '전략군'을 창설했음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전략군은 기존 '전략로켓군'을 확대해 창설됐다.

다른 소식통은 "기존 전략로켓군 예하에는 스커드·노동·무수단 미사일 여단이 각각 편제되어 있었지만 전략군을 창설하면서 이들 여단이 모두 통합된 것으로 안다"면서 "이는 김정은이 미사일 전력에 대한 '최고 주도권'을 갖게 됐고 그만큼 발사 명령에 대한 반응 속도도 높아지게 됐다"고 전했다.

北 열병식 등장한 무수단미사일(연합DB)
北 열병식 등장한 무수단미사일(연합DB)

북한은 중국과 러시아가 각각 '제2포병', '전략미사일군'으로 핵·미사일부대를 통합해 독립적으로 승격시킨 것을 모방해 '전략군'을 창설한 것으로 군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군은 육·해·공군·전략군, 항공 및 반항공군 등 5군체제로 편성된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은 단거리 미사일에 대한 계속된 성능개선 시험발사를 통해 원형공산오차(CEP·목표물 타격 오차 반경)를 10∼20m로 줄인 것으로 평가됐다.

다른 소식통은 "원형공산오차를 좁힌 것은 미사일이 목표물을 타격하는 정확도가 높아졌다는 의미"라면서 "단거리 미사일의 정확도가 높아지면서 원형공산오차가 커서 정확도가 낮았던 스커드계열 미사일의 수량은 오히려 줄었다"고 말했다.

북한의 대표적인 단거리 미사일인 KN-02의 CEP는 100m 내외인 반면 스커드 미사일은 300㎞ 비행시 100∼300m이어서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떨어진다. 스커드계열의 미사일은 노후된 것을 폐기하면서 400여기로 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최대 사거리 230㎞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탄도미사일을 개발했지만 이 미사일의 CEP는 정확히 분석되지 않고 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0/12 1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