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산케이 기자 기소에 "지켜보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일본 산케이신문 가토 다쓰야(加藤達也) 전 서울지국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것과 관련해 이 사안을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산케이신문 특파원이 가토 전 지국장의 기소에 대한 의견을 묻자 "한국 검찰이 오늘 기소했다는 보도를 알고 있으며 수사를 초기부터 주시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로 알고 있는 것은 없다"면서 "알다시피 우리는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광범위하게 지지하고 매년 내는 (인권)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관련 법에 대한 염려를 표명해 왔다"고 덧붙였다.

가토 전 서울지국장은 박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에 의혹을 제기했다 고발당했으며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0/09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