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리라는 말 아름다워" 한국어에 푹 빠진 일본인>

한국외대 야마카와 아카네 씨…한국계 민족학교 다니다 한국어 전공
일본 나라현 덴리대에서 한국어를 전공하다 올 초 1년 과정으로 한국외대 한국어학당에 유학을 온 야마카와 아카네 씨.
일본 나라현 덴리대에서 한국어를 전공하다 올 초 1년 과정으로 한국외대 한국어학당에 유학을 온 야마카와 아카네 씨.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한국어의 '우리'라는 말이 아름답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주의 문화가 강한 일본에서는 '우리 학교', '우리 친구'라는 개념이 없거든요."

한국외대 한국어학당을 다니는 야마카와 아카네(21·여)씨는 8일 한국어의 매력을 묻는 말에 곧바로 '우리'라는 단어를 꺼내 들었다. 공동체 의식이 녹아든 단어 '우리'에는 한국적인 정서가 듬뿍 담겨 있다는 설명이다.

야마카와 씨는 일본 나라현 덴리대 한국어 전공을 다니다 올 초 1년 과정으로 유학을 왔다. 최고급 과정에 해당하는 한국어 6급 과정을 밟는 그의 한국어는 매우 유창하다.

그는 "한국어와 일본어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점이 많아 재미있다"며 "TV 드라마나 예능은 무리 없이 알아듣지만, 뉴스는 어려운 단어가 많이 나와 아직 이해가 어렵다"고 말했다.

일본 오사카 출신인 그는 '순수 일본인'임에도 학창 시절 한국계 민족학교를 다녔다. 배구 선수를 꿈꾸며 지역에서 세 손가락 안에 꼽히는 '배구 명문'인 한국계 중·고등학교에 진학했지만 도중 한국어로 진로를 바꿨다.

야마카와 씨는 "중학교 3년은 배구부에 소속돼 운동을 했지만 같은 한국계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한국어에 매진하기로 마음을 먹었다"며 "고등학교에서는 학년 진급을 위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한국어 발음 시험이 있었는데, 일본어에는 없는 'ㄴ', 'ㅁ', 'ㅇ' 받침이 무척 어려웠다"고 되돌아봤다.

그가 다닌 중·고등학교는 한국인, 재일교포, 일본인이 모두 섞여 있는 곳이었다. 모든 수업에서는 한국어와 일본어가 병행됐고, 그래서 영어 수업에서는 무려 3가지 언어를 동시에 접할 수 있었다고 한다.

"중학생 때는 한국인 학생들과 '벽'이 있었어요. 그때는 그들을 이해할 필요도, 내가 그들에게 이해받고 싶은 마음도 없다고 생각했죠. 그래서 싸움도 많았습니다."

그렇지만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모든 사람이 행복해지는 열쇠는 '이해'라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한다.

그는 "내가 먼저 상대방을 이해해야, 상대방도 나를 이해할 수 있다는 단순한 원리를 깨달았다"며 "지금은 많은 한국인 친구들과 연락하며 재미있게 지낸다"고 말했다.

야마카와 씨가 이처럼 한국어에 빠진 데에는 나고 자란 지역 배경도 큰 몫을 했다. 재일교포가 많이 사는 동네여서 어렸을 적부터 한국인과 교류가 많았다.

그의 한국어 교재에는 한국인이 봐도 쉽지 않은 시사적인 글도 포함돼 있다. 교재 곳곳에는 '자부심', '치환'(置換) 등 외국인으로서는 생소한 단어들에 일본어로 뜻을 적어 둔 메모들이 가득했다.

"통·번역 수준에 해당하는 7급 과정에 도전하는 것이 목표에요. 졸업 후에는 한국어를 활용할 수 있는 기업이나, 일본에 있는 한국 사람을 도울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10/08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