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다당제 도입하면 충돌…1천300만명 숨질 것"

주세르비아 중국대사, 언론 기고문서 주장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의 한 현직 대사가 "중국이 서방식 다당제를 도입한다면 2년안에 무장충돌이 빚어져 1천300여 만명의 백성이 목숨을 잃고 1억 3천만명의 난민이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리만창(李滿長) 주세르비아 중국대사는 최근 중국 관영 잡지인 '홍기문고'(紅旗文稿) 최신호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서방식 다당제를 비판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인민일보 사이트인 인민망(人民網) 등이 25일 보도했다.

리 대사는 기고문에서 "우리나라가 중국 공산당이 영도하는 다당협력 제도를 버리고 서방식 다당제를 강행한다면 1년 내에 수만개의 정당이 출현하고 2년 내에 무장충돌이 발생할 것이며 그 충돌은 10년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무장충돌은 경제를 20여년 이상 후퇴시키고 5천년 문명의 역사를 지닌 중국을 30여개 소국으로 분열시키게 될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날로 번영하는 강대한 사회주의 신중국은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같은 주장의 근거로 유고슬라비아가 분열될 때 나타났던 구체적인 상황을 제시했다.

그는 "다당제를 도입한 유고슬라비아는 전쟁으로 온전했던 나라가 7개로 쪼개지고, 오랜 전쟁으로 총 인구의 100분의 1이 숨지고 10분의 1이 난민이 됐으며 경제가 20여년간 후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방은 '민주', '자유', '인권'을 구호와 미끼로, 다당제를 무기로 삼아 자신들의 사회제도와 가치관을 강요한다"면서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고 뜻이 다른 사람을 공격하고 국제법 규칙을 짓밟고 있다"고 비판했다.

리 대사는 또 리비아 등 북아프리카와 중동의 혼란 사태는 서방이 조장한 측면이 크다고 비판하면서 다당제를 도입한 대다수 아프리카 국가의 정치·사회가 불안해지고 경제는 정체와 후퇴를 겪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다당제를 도입해 혼란이 오면 고통은 누가 겪으며 누가 기뻐할지는 누구나 다 안다"고 말해 서방국가가 중국에 민주주의를 촉구하는 것이 다른 속셈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글은 중국의 '일당독재'에 대한 서방의 비판과 민주화 요구 및 이에 동조하는 중국내 개혁 인사들에게 공개적 반론을 펴면서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의 길을 결연히 걸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지나치게 서방의 제도를 일방적으로 비판하는데 치우쳐 논리적 비약이 심하고 근거가 부족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9/25 2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