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비대위, 계파 수장 협의체로 구성(종합)

김한길·안철수 불참…계파 갈등 '새 불씨'될 듯
비대위원 발표하는 조정식 사무총장
비대위원 발표하는 조정식 사무총장비대위원 발표하는 조정식 사무총장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조정식 사무총장이 21일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비대위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강건택 박경준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의 '문희상 비대위'가 21일 문재인 정세균 의원 등 당내 각 계파 수장이 참여하는 '6인 체제'로 구성됐다.

당내 '주요 주주'에게 직접 당 재건 작업을 맡긴다는 취지이나, 직전 대표였던 김한길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고사와 비대위 참여에서 배제된 중도온건파 등 일부 세력의 반발로 당내 분란의 또 다른 불씨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효율적인 전당대회 준비와 당 혁신안 추진을 위해 외부 인사가 배제된 비대위원회를 구성했다고 조정식 사무총장이 밝혔다.

비대위는 문 위원장을 비롯, 당연직인 박영선 원내대표와 문재인 정세균 박지원 인재근 의원으로 구성됐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

조 사무총장은 "전대 준비와 당 혁신을 힘 있고 책임있게 추진할 지도급 인사로 비대위를 구성한 것"이라면서 "공정성의 원칙을 토대로 최대한 빠르게 당을 수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인선에서 지난 대선 후보 출신인 문재인 의원은 친노(친노무현) 진영의 좌장이라는 점이, 정세균 의원은 문 의원과 마찬가지로 주요 파벌의 수장이자 잠재적 대선주자라는 점이 감안됐다.

고(故) 김근태 전 의원의 부인인 인 의원은 주요 계파인 민평련을, 박지원 의원은 호남과 구 민주계를 각각 대표한다.

문 위원장은 지난 18일 비대위원장직 수락 후 대선 후보나 당 대표 출신의 중량감 있는 인사들로 이른바 '드림 비대위'를 꾸린다는 기조를 정하고 직접 인선 작업을 진행해 왔다.

문 위원장은 비대위 인선 발표 직전까지 김, 안 전 대표에게도 참여를 요청했으나 두 사람은 "재보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입장에서 지금 나서는 게 바람직 하지 않다"며 불참의 뜻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희상과 정세균
문희상과 정세균(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과 정세균 전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광역단체장·전직 시도당위원장 합동회의를 마치고 나서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비대위는 22일 첫 회의를 갖고 공식 출범하며, 당 혁신과 전대 준비를 두 축으로 해 당 재건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혁신위와 전대준비위도 조만간 별도로 발족할 예정이다.

비대위는 활동기한이 3개월여에 불과하고 계파간 복잡한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는 점에서 혁신보다는 관리형에 그칠 것이란 관측이 적지 않다.

특히 비대위원 상당수가 차기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이 많아 전대 룰 마련과 지역위원장 선정 과정에서 불공정성 논란이 제기되면서 오히려 계파 갈등을 심화시킬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당장, 비대위에서 배제된 중도온건파는 비대위의 계파적 불균형 문제를 제기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당 핵심관계자는 "조강특위 및 혁신위, 전대 준비기구 구성 등의 과정에서 인적 구성의 불균형 문제를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9/21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