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 "IS 對 전세계의 싸움…유엔서 국제사회 규합"

송고시간2014-09-20 22:45

"IS 격퇴 국제연합전선에 현재까지 40여개국 동참"시리아 온건반군 지원안·임시예산안에 공식 서명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 격퇴작전을 'IS 대(對) 전 세계의 싸움'이라고 규정하면서 국제사회의 동참을 거듭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주례 라디오 연설에서 "아직 미국 본토를 겨냥한 테러 음모는 적발되지 않았지만 IS를 가만히 두면 이라크와 시리아, 중동지역을 넘어 미국과 전 세계에 대한 위협도 점증할 것"이라면서 "이번 IS 격퇴작전은 단순히 IS와 미국의 싸움이 아니라 IS와 중동지역, IS와 전 세계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따라서 미국은 혼자 IS와 싸우지 않고 광범위한 국제연합전선을 주도해 IS를 격퇴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미군의 공습작전과 동시에 현지의 파트너(이라크 정부군과 시리아 온건반군)들을 훈련하고 무장시켜 IS에 맞서 싸우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국제연합전선 구축작업 진척 상황에 대해 "현재까지 40개국 이상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면서 "다가오는 유엔 회의에서 더 많은 국가가 동참할 수 있도록 규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유엔 총회 기간인 오는 24일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를 직접 주재한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상군 투입 논란과 관련해선 "미군이 이라크나 시리아의 지상전에서 싸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재차 천명하면서 "이라크 정부군과 시리아 온건 반군을 훈련시켜 자신들의 영토를 지키게 하는 데 힘을 쏟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 하원과 상원이 잇따라 통과시킨 '시리아 온건반군 훈련·지원안'과 2015회계연도(올해 10월1일∼내년 9월30일) 임시예산안에 전날 오후 서명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