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축구> 북한 첫 승전보…남자축구 중국에 3-0 압승

송고시간2014-09-15 18:54

남북공동응원단에 인사하는 북한 선수들
남북공동응원단에 인사하는 북한 선수들

(인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 F조 예선 북한과 중국과의 경기에서 북한이 3대0으로 승리를 거두자 북한 선수들이 남북공동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장재은 노재현 기자 =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북한 선수단이 첫 승전보를 날렸다.

윤정수 감독이 이끄는 북한 남자 축구 대표팀은 15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대회 F조 1차전에서 중국에 3-0으로 완승했다.

북한은 14개 출전 종목 가운데 가장 먼저 열린 경기에서 난적을 격파해 산뜻하게 대회를 시작했다.

이날 경기는 시종 북한의 안방과 같은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한국 시민·종교 단체 회원 300여 명으로 구성된 남북공동응원단이 북, 꽹과리 등을 앞세워 응원전을 주도했다.

기뻐하는 북한 심현진
기뻐하는 북한 심현진

(인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 F조 예선 북한과 중국과의 경기에서 북한 심현진이 선취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윤정수 감독은 서현욱, 리혁철을 전방 공격수로 내세우는 공격적인 4-4-2 전술을 가동했다.

좌우 날개는 윤일관, 정인관이 폈고 중앙 미드필더로는 리용직, 서경진이 포진했다.

좌우 풀백은 강국철, 심현진, 센터백은 정성혁, 장국철, 골키퍼는 리명국이 맡았다.

북한은 조직적 플레이와 개인기, 체력의 우위를 앞세워 초반에 중국의 기세를 꺾고 끝까지 경기를 지배했다.

선제골은 경기 시작 9분 만에 터졌다.

북한은 서현욱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보낸 패스를 심현진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리혁철 강슛
리혁철 강슛

(인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 F조 예선 북한과 중국과의 경기에서 북한 리혁철이 중국 골문을 향해 강슛을 날리고 있다.

기세가 오른 북한은 정인관이 백헤딩, 발리슛 등으로 골문을 위협해 중국을 완전히 위축시켰다.

북한은 전반 27분 리혁철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려 추가골을 아쉽게 놓쳤다.

그러나 북한은 1-0으로 앞선 후반 2분 서경진이 페널티아크에서 기습적인 중거리포로 중국 골문을 열었다.

신바람이 난 서경진은 후반 11분 스루패스 하나로 중국 수비라인을 붕괴시켰다.

리혁철은 중국 수비진 뒤로 볼을 치고 나아가 골키퍼를 제치고 가볍게 쐐기골을 박았다.

자존심이 구겨진 중국은 만회골 기회를 잡지 못한 채 북한의 파상공세를 근근이 막다가 종료 휘슬을 들었다.

북한은 18일 오후 5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파키스탄과 F조 2차전을 치른다.

jangje@yna.co.kr,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