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D-4> 북한 축구경기에 응원함성 '들썩'(종합)

송고시간2014-09-15 19:53

南 '공동응원단' 300명 열띤 응원…北 기자도 이례적으로 기자석 취재

아시안게임 남북공동응원단
아시안게임 남북공동응원단

(인천=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인천아시안게임 남북공동응원단이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 F조 예선 북한과 중국과의 경기에서 북한팀의 승리를 응원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15일 오후 북한과 중국의 남자축구 조별리그 경기가 펼쳐진 인천축구전용구장은 북한팀을 응원하는 함성으로 들썩였다.

북한 응원단의 파견이 최근 남북관계 등으로 이뤄지지 못했지만, 북한 선수단의 공식적인 첫 경기는 외롭지 않았다.

마치 북한의 홈 경기를 보는 것 같은 느낌마저 줬다.

남한의 시민사회·종교계가 구성한 남북 공동응원단 300여 명은 이날 관중석 한쪽에 질서정연하게 모여 꽹과리와 북을 치며 그라운드를 누비는 북한 선수들을 열렬히 응원했다.

북한 승리 축하하는 응원단
북한 승리 축하하는 응원단

(인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 F조 예선 북한과 중국과의 경기에서 북한이 3대0으로 승리를 거두자 남북공동응원단에서 한 관중이 뛰어나와 북한 골키퍼와 포옹하고 있다.

이들은 두 손으로 작은 한반도기를 흔들고 막대 풍선을 치면서 "북측 선수 힘내세요", "통∼일조국", "우리는 하나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북한 선수들이 날카롭게 공격하고 골을 터뜨릴 때마다 "와∼" 하는 함성이 쏟아졌고 민요 '아리랑'도 울려 퍼졌다.

관중석에는 '북측 선수단을 환영합니다', '우리는 하나다', '북측 선수 으랏차차'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도 걸렸다.

경기가 북한의 3-0 완승으로 끝나자 남북 공동응원단의 한 남성은 그라운드까지 들어와 북한 골키퍼 리명국 등과 포옹하고 악수를 했다.

남북 공동응원단의 박경수(40) 사무국장은 "북측 응원단이 오지 않아 실망이 크지만 인천 아시안게임이 평화의 아시안게임이 되고 남북관계 회복의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기뻐하는 북한 응원단
기뻐하는 북한 응원단

(인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 F조 예선 북한과 중국과의 경기에서 북한 서경진이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팀의 두번 째 골을 성공시키자 북한 응원단이 기뻐하고 있다.

남북 공동응원단은 오는 20일 북한과 홍콩의 여자축구 예선에는 2천여명의 대규모 인원이 응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정수 북한 남자축구 대표팀 감독은 경기 직후 기자회견에서 "열심히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 등 북측 관계자 20여명도 이날 관중석에서 손에 인공기를 들고 북한 선수들에 힘을 보탰다.

북한 선수나 감독들은 관중석에서 눈에 띄지 않았다.

지난 11일 선발대로 인천에 도착한 조정, 여자축구의 선수와 감독들은 훈련 시간과 겹쳐 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축구 취재나온 북한 기자
북한축구 취재나온 북한 기자

(인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 F조 예선 북한과 중국과의 경기 시작에 앞서 북한 기자가 취재구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또 북한 사진기자들은 경기장 기자석에서 자국 선수들의 멋진 장면을 놓치지 않으려고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북한 기자들이 국제 스포츠대회의 경기장 기자석에서 취재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일부 사진기자들은 필드로 내려가 다른 나라 기자들과 취재 경쟁을 벌였다.

북한 기자단이 이번 아시안게임을 통해 남한에 마련된 미디어촌에 처음 숙박한 데 이어 과거보다 개방적 면모를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북한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에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 선수가 '오늘 이겨서 좋으시죠'라는 말에 "좋습니다"며 살짝 웃음을 보인 것이 답변의 전부였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