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어린이 수백명 목숨 빼앗아…자폭테러 이용도"

(유엔본부 AFP=연합뉴스) 이라크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전사들이 어린이 수 백명을 숨지게 했으며 이들 어린이 일부를 자폭 테러에 이용했다고 유엔 아동·무력분쟁 특사가 8일 지적했다.

레일라 제루기 특사는 이날 유엔 안보리 보고를 통해 "이라크에서 올해 들어 최대 700명의 어린이가 즉결 처형 등을 통해 생명을 잃었거나 불구가 됐다"고 밝혔다.

제루기 특사는 IS가 13세 소년들까지 무기 운반, 경계 근무, 민간인 체포 등에 동원한다며 일부를 자살폭파범으로 이용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라크 정부 측 민병대도 어린이들을 전투에 동원하고 있으며 민병대가 지난 7월 교도소를 공격한 후 정부 측이 붙잡고 있던 다수의 어린이가 실종됐다고 제루기 특사는 덧붙였다.

그동안 각국 정부와 유엔은 IS가 이라크와 시리아 상당 부분을 장악한 후 잔혹행위를 일삼고 있다며 수 차례에 걸쳐 비난한 바 있다.

이밖에 제루기 특사는 차드에서는 소년병 징집이 종식되고 예멘 정부는 소년병 징집 금지를 약속하는 등 분쟁지역에서 어린이 보호에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이지리아, 가자지구, 리비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말리, 수단 등지에서 어린이들에 대한 폭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r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9/09 12: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