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美소장이 지휘하는 '연합사단' 내년 편성(종합)

전시 北지역 민사작전·WMD 제거 등 특수임무도 수행"연합사단 편성 세계서 첫 사례…연합방위태세 향상"
한미, 美소장이 지휘하는 '연합사단' 내년 편성(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기자 = 한국과 미국은 전시에 특수임무를 수행하는 '한미 연합사단'을 내년 초에 편성키로 합의했다.

최윤희 합참의장과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은 최근 전술적 수준의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전시에 임무를 수행하는 한미 연합사단을 편성키로 합의했다고 국방부가 4일 밝혔다.

경기도 의정부에 있는 미 2사단을 모체로 편성되는 연합사단은 참모 요원 편성과 작전계획 수립 등 준비 과정을 거쳐 내년 초에 임무수행 체계가 구축된다.

연합사단은 의정부에서 편성되지만 연합토지관리계획(LPP)에 따라 미 2사단이 평택으로 이전하면 자동으로 의정부에서 평택으로 사단본부가 이전된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미 2사단 사령부와 연합사단 사령부에 편성되는 한국군 참모 요원은 처음에는 의정부에 있지만 미 2사단 재배치 때에는 평택으로 옮겨간다"고 말했다.

사단장은 미 2사단장(미군 소장)이, 부사단장은 한국군 준장이 각각 맡고 30여 명의 참모 요원은 한국군과 미군으로 동등하게 편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2사단장이 '연합사단장'이란 모자를 쓰는 형식으로 직위를 겸직하게 된다.

연합사단은 평시에 한국군과 미군으로 편성된 참모부 조직을 운영하다가 전시에는 한국군 전력을 주축으로 미 2사단 전력이 일부 합류해 예하에 1개 한국군 기갑여단을 편성하게 된다.

<그래픽> '한미 연합사단' 창설 개요
<그래픽> '한미 연합사단' 창설 개요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최윤희 합참의장과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은 최근 전술적 수준의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전시에 임무를 수행하는 한미 연합사단을 창설키로 했다고 국방부가 4일 밝혔다. ·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전쟁이 발발하면 미 2사단과 한국군 1개 기갑여단이 연합사단을 편성해서 전술적 수준의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특히 이 사단은 전시에는 북한지역에 대한 민사작전과 핵 등 대량살상무기(WMD) 제거와 같은 특수임무도 수행하는 방향으로 작전계획이 수립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매년 상반기 실시되는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KR)' 연습 때 북한의 핵과 WMD 제거 훈련을 위해 미국 메릴랜드주에 있는 제20지원사령부의 WMD 제거부대를 정기적으로 참여시키고 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연합사단 예하 한국군 여단급 부대는 평시 주둔지에서 한국군 지휘계통을 유지한 가운데 임무를 수행하고 필요시 미 2사단과 연합훈련을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일부 한국군 참모 요원들이 미 2사단에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참모 요원은 한국군과 미군의 위관장교와 영관장교로 구성될 것"이라며 "참모부에 편성되는 우리 군 위관 장교들부터 연합작전 능력을 숙달할 수 있게 되어 우리 군의 연합작전 인재 양성 의미도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사단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해 창설될 예정인 '연합전구사령부'와 별개 조직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2개 국가가 연합사단을 편성한 사례는 세계에서 처음"이라며 "연합사단이 편성되면 평시부터 한미 참모 및 여단급 이하의 전술제대에서 연합훈련이 활성화되어 연합방위태세 향상뿐 아니라 우리 군의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연합사단은 평시에 연합연습과 연합작전 교리 발전 등의 역할을 하다가 전시에는 작전계획에 따라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면서 "우리 군이 한반도 지형과 언어 능력이 있고 미군은 전술적 임무 경험이 많다는 등의 이점을 상호 결합해서 연합작전 능력을 높이고자 연합사단을 편성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threek@yna.co.kr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9/04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