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맵' 투여 라이베리아 에볼라 환자 2명 완치돼 퇴원

지맵 투여 영국인도 병세 호전
켄트 브랜리(33, 왼쪽) 박사가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에모리 대학병원에서 지난달 21일(현지시간) 퇴원에 앞서 자신을 치료한 브루스 리브너 박사에게 감사하며 작별 인사를 나누는 모습. (AP=연합뉴스)
켄트 브랜리(33, 왼쪽) 박사가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에모리 대학병원에서 지난달 21일(현지시간) 퇴원에 앞서 자신을 치료한 브루스 리브너 박사에게 감사하며 작별 인사를 나누는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시험단계의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 '지맵'(ZMapp)을 투여받은 에볼라 감염 의사 2명이 완치돼 퇴원했다고 dpa통신 등 외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 수모 라이베리아 보건부 대변인은 이날 에볼라 환자를 치료하다 감염돼 지난달 10일부터 지맵을 처치받은 나이지리아와 우간다 국적의 의사 2명이 건강을 회복해 수도 몬로비아에 있는 치료센터에서 퇴원했다고 밝혔다.

앞서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에 감염된 미국인 의사 켄트 브랜틀리와 간호사 낸시 라이트볼은 지맵과 함께 에볼라에 감염됐다가 살아난 소년의 혈장을 투여받는 등 3주간의 치료 끝에 완치 판정을 받고 지난달 21일 퇴원했다.

첫 영국인 에볼라 감염자로 역시 지맵을 투여받은 남자 간호사 윌리엄 풀리(29)도 병세가 상당히 호전되고 있다.

런던의 로열 프리 병원에 격리된 풀리는 현재 근육을 다시 단련하는 물리치료를 받는가 하면 아침 식사로 베이컨 샌드위치, 저녁 식사로는 커리를 먹는 등 입맛도 돌아왔다고 그의 아버지가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밝혔다.

반면 스페인 국적의 신부 미겔 파하레스는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 환자 치료를 돕다 감염된 뒤 지맵을 투여받았으나 지난달 12일 숨졌다.

또 퇴원한 의사 2명과 함께 지맵을 투여받은 라이베리아 의사 아브라함 보르보르는 지난달 24일 사망했다.

한편 나이지리아 보건부 장관 온예부치 추쿠는 이날 일본 제약사 후지필름이 미국 식품의약품안전국(FDA)과 에볼라 치료제로 임상시험을 논의 중인 '아비간'을 수령할 채비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추쿠 장관은 수도 아부자에서 열린 긴급회의에서 아비간이 언제든지 즉시 제공될 수 있다며 캐나다 제약사 테크미라가 개발한 시험단계의 치료제 'TKM-에볼라'도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웨덴 보건 당국에 따르면 에볼라 바이러스 '위험지역'을 여행하고 돌아온 뒤 고열을 보여 수도 스톡홀름의 카롤린스카대 병원에 격리된 남성을 검사한 결과 감염 징후는 없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9/02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