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부, 서울시에 우버엑스 단속 지시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차량공유 서비스업체 우버가 개인 자동차로 택시처럼 영업하는 '우버엑스' 서비스를 시작하자 국토교통부가 서울시에 단속을 지시했다.

국토부는 29일 관할관청인 서울시에 공문을 보내 우버에 대한 철저한 단속과 위법사항 적발시 고발조치 등을 지시했다.

사업용 자동차가 아닌 자가용으로 승객을 태우고 대가를 받는 행위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상 명백한 불법행위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받는다고 국토부는 강조했다.

우버는 1년 전 한국에 진출해 서울에서 고급 리무진 차량을 이용한 '우버블랙' 서비스를 하고 있다. 유사 콜택시 논란으로 택시업계로부터 강한 반발을 샀으며 서울시와 갈등을 빚고 있다.

서울시는 우버 앱을 차단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우버 운전자에게 벌금 100만원을 부과하기도 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8/29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