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시내 동굴 3곳, 일제 비행장 유류저장소 추정"

송고시간2014-08-25 09:07

"일제 광주비행장 유류저장소 추정 동굴"
"일제 광주비행장 유류저장소 추정 동굴"


(광주=연합뉴스) 일제시대 광주비행장 유류저장소로 조성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서구 화정동 동굴 입구.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2014.8.25
shchon@yna.co.kr


신주백 연세대 연구교수, 26일 토론회서 관련 지도 공개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에 길이 50∼80m 동굴 3곳이 일제 강점기 비행장 부속시설인 유류저장소로 조성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이국언 상임대표는 25일 연합뉴스와 통화 등에서 "광주 서구 화정4동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과 청소년수련원을 잇는 중앙공원 산책로 인근의 동굴(지하시설) 3곳이 일본 강점기 때 조성된 군사용 시설로 알려져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지하시설의 길이는 각각 50m, 70m, 80m가량의 콘크리트 아치형 동굴로, 80살 이상 주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일본 강점기 당시 전북에서 징용된 사람들이 천막을 치고 수일 동안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일제 광주비행장 유류저장소 추정 동굴"
"일제 광주비행장 유류저장소 추정 동굴"


(광주=연합뉴스) 일제시대 광주비행장 유류저장소로 조성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서구 화정동 동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2014.8.25
shchon@yna.co.kr

이 대표는 "현재 상무소각장과 서부경찰서 부근이 일본강점기 당시 비행장으로 사용됐었다"며 "일제가 유류저장소로 사용하고자 동굴들을 만들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신주백 연세대 연구교수는 오는 26일 오후 2시 광주시의회 5층 예결위회의실에서 개최될 '중앙공원 내 일제군사시설 역사교육 공간활용방안 토론회'에서 동굴들이 일제 강점기 광주비행장의 부속시설물로 조성됐음을 뒷받침할 지도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동굴들이 일본 강점기 때 군사용 목적으로 조성된 사실이 확인되면 인근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시설 등과 연계해 일제침략기 역사를 이해하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회에서는 정혜경 국무총리 소속 대일 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조사1과장이 전남방적과 광주공원의 옛 일제신사 터 등 광주지역에 있는 아시아태평양전쟁 피해 사례 및 유적현황을 소개한다.

또한 기쿠치 미노루 전쟁유적보존 전국네트워크 운영위원은 일본 내 전쟁 유적 보전 운동의 다양한 경험과 사례를 발표한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