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서 '인기폭발' MCM, 구매수량 제한 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서 중국보다 싸게 산 가방, 중국서 비싸게 되파는 보따리상 기승
1인당 한 번에 제품 5개까지만 구매 가능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중국에서 신흥 명품으로 떠오른 MCM이 인기와 함께 덩달아 늘어난 중국 현지 밀수품 판매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MCM은 지난해부터 국내 면세점, 백화점, 직영점 매장에서 1인당 총 5개 품목을 초과해 구매할 수 없도록 제한을 뒀다.

이를테면 면세점에서는 여권 1개당 가방 3개, 지갑 2개를 포함해 잡화 제품을 5개까지만 살 수 있다.

회사 측은 "중국 보따리상들이 한국에서 많은 물량을 사고 중국에 돌아가 이를 비싸게 되파는 경향이 있어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이 방안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MCM은 수년 전부터 중국인들 사이에서 어떤 명품 브랜드보다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힘입어 최근 3년간 MCM의 면세점 매출은 연평균 100% 증가했다.

롯데백화점에서도 올해 상반기 MCM 매출 가운데 중국 은련카드 결제액 비중은 59.86%로 백화점에 입점한 모든 브랜드 가운데 1위다.

하지만 중국인들에게 MCM의 인기가 많아질수록 중국에서 MCM 밀수품 판매도 덩달아 기승을 부려 1인당 구매 수량을 제한하기에 이르렀다.

MCM은 2007년 중국시장에 진출한 뒤 지금까지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지역에 매장 31개를 열었다. 하지만 중국 매장 판매가가 한국 면세점이나 백화점 판매가보다 1.5배가량 비싸다.

이 때문에 MCM 제품은 한국에 온 중국인들의 쇼핑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가족이나 지인 몫으로 가방 여러 개를 대신 사 가는 경우도 많다.

동시에 한국에서 산 MCM 가방에 수수료 등을 얹어 중국 매장 정가보다는 저렴한 가격에 되파는 보따리상도 활개를 치는 것이다.

오프라인 보따리상뿐 아니라 인터넷으로 한국에 거주하는 유학생, 주재원 등을 통해 MCM 가방을 사는 '온라인 구매대행'도 암암리에 이뤄진다.

중국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만큼 MCM 측은 불법 유통 때문에 생기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대책을 짜내고자 고심하고 있다.

MCM은 1976년 독일 뮌헨에서 탄생한 브랜드로 2005년 성주그룹이 인수했다. 현재 세계 32개국에서 매장 300여개를 운영하고 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8/21 0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