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위 "병영폭행 엄벌해야"…軍 특단대책 촉구

송고시간2014-08-19 16:31

野의원, 남경필 아들 사건 '축소' 의혹 제기

국회 국방위
국회 국방위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위원회의를 열고 군인연금법 등을 논의했다. 2014.8.19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국회 국방위의 19일 전체회의에서는 엽기적 가혹행위를 받다 숨진 윤 모 일병 사건을 포함해 병영 내 폭행 행위가 꼬리를 물자 단호한 대책을 주문했다.

새누리당 정미경 의원은 "사병을 관리하는 사람은 내무반에 언제든 들어갈 수 있고 직접적으로 만나는데 가혹행위를 모를 수 없다"면서 "이들은 방조죄가 아니라 공범으로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송영근 의원은 "만약에 사병이 집단 탈영을 하거나 집단 자살을 하는 사태가 생기면 어떻게 할 것이냐"면서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권은희 의원도 "피해 병사들이 보고해도 사후에 독립된 기관에서 재판을 받는다는 보장이 없다"면서 "결국 초급 간부의 지휘력 문제가 아니라 군 사법제도의 개편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남경필 경기지사의 장남인 남 모 상병의 강제추행 및 폭행 사건을 축소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새정치민주연합 간사인 윤후덕 의원은 "6사단에서 구타, 성추행이라는 범죄행위를 지역 언론에 배포할 때 남 지사의 아들임을 알렸느냐"면서 "남 상병은 4월부터 8월까지 구타, 성추행을 한 것으로 혐의가 확인됐는데 지방선거가 있던 6월 전 적발됐다면 경기지사 선거가 어떻게 됐을 것으로 생각하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백승주 국방 차관은 "군에서 사회 지도층의 자녀라고 해도 특별한 배려는 하지 않는다"면서 "수사 과정은 개인의 신상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기 때문에 따로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백 차관은 3년 이상 인수가 거부된 군인 시신을 강제 화장(火葬) 하는 법령 개정과 관련, "전쟁을 준비하는 군으로서 (관리가) 부담스럽고 해서 정상화 과제로 선정했다"면서 "그러나 유족 동의 없이 화장은 생각해 본 적 없다"고 부인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